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13댓글페이지로 이동

강경화, 김현종과의 '불화설'에 "부인하지 않겠다"

송고시간2019-09-16 17:18

댓글13댓글페이지로 이동

"文대통령 유엔총회 참석은 계속 검토해 온 사항"…국회 외통위 출석

답변하는 외교부 장관
답변하는 외교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외통위 전체회의에 참석,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9.16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이동환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6일 일각에서 제기돼 온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과의 불화설을 사실상 시인했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지난 4월에 김현종 2차장과 다툰 적이 있다는데 사실이냐'는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의 질문에 "부인하지 않겠습니다"라고 답했다.

강 장관은 '김현종 2차장은 대통령의 외교·안보정책을 가까이서 보좌하는 임무를 띠고 있는데 적재적소의 인물이 아닌 것 같다.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정 의원의 질의에는 "동료 고위공직자에 대해 공개적으로 언급하기는 어렵다"고 즉답을 피했다.

아울러 정 의원은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결정 당시 아는 전직 고위 외교 관료에게 전화하니 '김현종이 정의용(국가안보실장)을 눌렀구먼'이라고 하더라"며 "변호사 출신의 통상전문가인 김 차장은 한마디로 리스키(위험한·risky)한 인물"이라고 거듭 지적했다.

강경화, 김현종과의 '불화설'에 "부인하지 않겠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역시 한국당 소속인 윤상현 외통위원장도 "김 차장은 외교부 장관과 국방부 장관을 합친 자리를 차지한 것처럼 행세한다는 말이 있다"며 "청와대 일개 참모가 기라성 같은 군 장성과 외교관을 제치고 상전 노릇을 하듯 외교·안보 정책을 좌지우지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강 장관은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지난 9일 담화문을 발표하자 대통령이 준비도 없이 부랴부랴 유엔총회에 가기로 된 것 아니냐'는 바른미래당 정병국 의원의 질의에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총회 참석은 계속 검토해 온 사항"이라고 밝혔다.

'당초 왜 대통령 대신 이낙연 국무총리가 유엔총회에 가기로 결정된 것이냐'는 정 의원의 질의에도 "국무총리 참석이 확정됐던 것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이에 정 의원은 '그런데 왜 총리는 각 당 대표들에게 구체적 일정까지 보내며 함께 가자는 연락을 했느냐'고 추궁했고, 강 장관은 "준비를 철저히 한다는 차원이었던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강 장관은 이어 '외교부 장관으로서 책무를 소홀히 하지 말라. 할 얘기가 있으면 하고 그러다 안 되면 물러나면 된다'는 정 의원의 발언에 "충분히 그럴(언제든 물러날) 각오로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goriou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