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검찰 '조국 딸 입시 의혹' 고려대 교수 참고인 조사

송고시간2019-09-16 17:0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입학 심사 참여…사모펀드 관계자 조사도 이어져

검찰 '조국 딸 입시 의혹' 고려대 교수 참고인 조사 - 1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박초롱 기자 = 검찰이 16일 조국(54) 법무부 장관의 딸 조모(28)씨의 입시 부정 의혹과 관련해 당시 입학 심사에 참여했던 고려대 교수를 소환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오후 고려대 생명과학대학 지모 교수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지 교수에게 조씨가 제1저자로 등재된 논문이 당시 입학 전형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 등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는 한영외고 재학생이던 2007년 7~8월 2주간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에서 인턴 생활을 한 뒤 이듬해 12월 의학논문 제1저자에 이름을 올렸다.

조씨는 1저자로 등재된 이 논문을 대학 입학 수시전형의 자기소개서에 적었고, 2010년 3월 고려대 생명과학대에 입학했다.

조씨는 당시 자기소개서에 "단국대학교 의료원 의과학연구소에서의 인턴십 성과로 나의 이름이 논문에 오르게 되었으며"라고 기재했다.

조 장관 측은 인사청문회 준비 과정에서 "자기소개서에 논문의 1저자라는 내용은 없고 논문 원문도 제출된 바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대한병리학회는 지난 5일 이 논문에 연구부정 행위가 있었다고 보고 논문을 직권으로 취소했다. 고려대 등 대학가에서도 입시 의혹 규명을 요구하는 촛불 집회가 이어지고 있다.

한편, 검찰은 딸의 입시 의혹뿐 아니라 가족들의 사모펀드 투자, 웅동학원 소송 의혹 등과 관련해 무더기 소환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검찰은 이날 새벽 조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실소유주로 알려진 5촌 조카 조모(37)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이날 오전 코링크PE의 또 다른 투자처인 더블유에프엠(WFM) 김모(49) 대표이사도 재소환해 조 장관 부인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와의 연관성 등을 캐물었다. 정 교수는 WFM에서 지난 6월까지 7개월간 자문료 명목으로 매달 200만원씩 1천400만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sj997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