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예멘 반군 "사우디 석유시설 여전히 공격 목표"

송고시간2019-09-16 17:1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반군 후티 대변인, 트위터서 위협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예멘 반군 후티(자칭 안사룰라)는 16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의 석유시설을 계속 공격할 수 있다고 위협했다.

야히아 사레아 후티 대변인은 이날 트위터에서 사우디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의 석유시설이 여전히 공격 대상이라며 공격이 언제라도 이뤄질 수 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또 사레아 대변인은 사우디가 예멘에 대한 침략과 봉쇄를 멈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무인기 공격에 불타는 사우디 석유시설단지[로이터=연합뉴스]

무인기 공격에 불타는 사우디 석유시설단지[로이터=연합뉴스]

앞서 지난 14일 아람코의 주요 석유 시설이 드론(무인 항공기)의 공격을 받아 사우디의 원유 생산이 큰 차질을 빚었다.

친(親)이란 성향의 후티는 자신들이 사우디 석유시설을 공격했다고 주장했지만, 미국은 이슬람 시아파 맹주 이란을 공격 배후로 지목했다.

noj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