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원주시 '강원 관찰사 밥상' 대표 음식으로 개발

송고시간2019-09-16 17:2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원주 대표 음식 '관찰사 밥상' 개발
원주 대표 음식 '관찰사 밥상' 개발

(원주=연합뉴스) 김영인 기자 = 원주시가 16일 오후 농업기술센터에서 개최한 '대표 음식 및 스토리텔링 개발 중간 보고회'에서 참석자들이 전시된 '관찰사 밥상'과 '원주 추어탕' 등 대표 음식을 둘러보고 있다. 2019.9.16 kimyi@yna.co.kr

(원주=연합뉴스) 김영인 기자 = 조선시대 500년 역사를 간직한 강원감영을 배경으로 한 '관찰사 밥상'이 지역 대표 음식으로 개발돼 관심을 끈다.

원주시는 16일 농업기술센터에서 '대표 음식 및 스토리텔링 개발 중간 보고회'를 가졌다.

시는 지난 4월부터 강원감영 및 원주와 관련 있는 역사적 인물인 양길과 궁예, 왕건, 견훤 등에 대한 문헌 연구를 마치고 관광지와의 연계성과 타지역에 알려진 원주 음식, 시민 추천 맛집 등을 토대로 최근 대표 음식 개발 방향을 확정했다.

시는 올해 개발하는 원주 대표 음식을 '관찰사 밥상'과 '원주 추어탕'으로 결정하고 이날 스토리텔링 보고와 대표 음식 시식회를 가졌다.

중간 보고회에서는 시장과 시의원, 시 향토음식심의위원, 대표(향토)음식점 운영대표 등을 초청해 시식하고 의견을 수렴했다.

'관찰사 밥상'은 관찰사가 정무를 보던 감영에서 평소 먹던 밥상과 손님 맞을 때 상차림, 연회나 잔치 음식 등 테마별로 재현했다.

추어탕은 기존 원주 향토 음식인 추어탕을 보완했다.

시는 중간 보고회를 통해 보완된 대표 음식과 스토리텔링을 10월 3∼6일 열리는 삼토페스티벌 행사장인 종합체육관 일원에서 전시와 시연, 판매 부스를 운영해 시민에게 선보이고 홍보할 계획이다.

원창묵 시장은 "강원감영은 1395년(태조 4년) 처음 설치된 이후 1895년(고종 32년)까지 500년간 유지됐으며 전국 8도 감영 중 유일하게 복원을 마쳤다"며 "관찰사 밥상을 재현해 많은 관광객이 찾아 맛보고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kimy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