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강원도 무시, 발전에 찬물" 오색케이블카 부동의 철회 촉구

송고시간2019-09-16 17:4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의당·바른미래당은 "자연생태계 보전해야" 부동의 결정 환영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추진 촉구하는 양양 주민들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추진 촉구하는 양양 주민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환경부가 16일 설악산오색케이블카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결정을 내리면서 도내 경제단체와 정당이 철회를 촉구했다.

강원경제인연합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환경부가 강원도와 설악권 발전에 찬물을 부었다"며 "부동의를 철회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강원도당은 논평을 통해 "강원도민 여망을 무시한 이해할 수 없고, 용서할 수 없는 결정"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전향적인 특단의 결단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TV]

유튜브로 보기

한국당 도당은 "환경영향평가서를 이유 삼았지만 현 정부 들어 '적폐 사업'으로 규정, 불허방침을 미리 정해놓고 차일피일 시간 끌기를 한다는 의혹이 사실로 확인된 것"이라며 "도민을 철저히 우롱하고 무시한 행위"라고 거듭 비판했다.

또 타 시·도에서는 이미 케이블카가 운행 중인 점을 들어 "설악산오색케이블카에 대해서는 전례 없는 면도칼 잣대를 들이대며 도민 여망을 짓밟고 희생을 강요하느냐"고 규탄했다.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도 환경부 결정에 유감을 표하며 지역 경제를 일으킬 마지막 희망을 품었던 주민들의 상심을 위로하기 위한 환경부의 대안과 지역발전을 위한 정부의 즉각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반면 정의당 강원도당은 "대표적인 적폐 사업이자 법과 제도를 무시한 오색케이블카 사업은 진작에 백지화돼야 했다"며 부동의 결정을 환영했다.

정의당 도당은 "설악산의 자연생태계를 보전하고 무분별한 개발행위로부터 지키겠다는 후대와의 약속을 지켜낸 결정"이라며 "수십 년간 지속해온 갈등에 종지부가 찍혀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강원도당도 양양주민들에게는 안타까운 일이지만, 환경부 결정을 존중하며 조화로운 자연 보전과 이용으로 생태 가치를 높이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그래픽]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사업 관련 주요 일지
[그래픽]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사업 관련 주요 일지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환경부 원주지방환경청은 16일 "설악산 오색삭도 설치사업 환경영향평가 과정에서 설악산의 자연환경, 생태 경관, 생물 다양성 등에 미치는 영향과 설악산 국립공원 계획 변경 부대조건 이행방안 등을 검토한 결과, 사업 시행 시 부정적인 영향이 우려되고 환경적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아 부동의한다"고 밝혔다. 0eun@yna.co.kr

conany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