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文대통령, '조국 파면' 삭발한 黃대표에게 "염려·걱정" 전달

송고시간2019-09-16 17:5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삭발 직전 黃에게 강기정 정무수석 보내 "삭발 재고 요청" 뜻과 함께 전해

靑 "민생현안 많은데, 대화로 해결하도록 서로 노력해야"

문 대통령, 수보회의에서
문 대통령, 수보회의에서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9.16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파면을 촉구하면서 삭발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에게 염려와 걱정의 뜻을 전달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고 대변인은 이날 황 대표가 삭발한 직후 춘추관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황 대표가 삭발식을 한) 청와대 분수대 앞으로 가서 황 대표님을 만나 문 대통령의 염려와 걱정에 대한 말씀을 전달 드렸다"고 전했다.

강 수석은 삭발식 직전 황 대표를 만나 "삭발에 대한 재고를 요청드린다"는 문 대통령 뜻과 함께 이런 메시지를 전달했지만, 황 대표는 "조국 장관을 파면해야 한다"는 답변만 했다고 고 대변인은 밝혔다.

[연합뉴스TV]

유튜브로 보기

고 대변인은 "황 대표의 언급에 강 수석은 '대통령께 잘 전달하겠다'는 대답을 하고 헤어졌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황 대표에 대한 이런 메시지를 이날 오후 수석·보좌관 회의가 끝난 직후 강 수석을 따로 불러 전달했다고 고 대변인은 밝혔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수보회의가 끝나자마자 강 수석을 불러 황 대표의 삭발과 관련한 염려와 걱정의 말씀을 전달했고, 강 수석은 바로 황 대표 비서실장인 김도읍 의원에게 전화해 '국회로 직접 가서 만나 뵙고 대통령의 뜻을 전하겠다'고 했지만 '만나지 않겠다'는 답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그래서 '그러면 분수대로 직접 가서 만나 뵙겠다'고 말씀드렸지만 역시 그쪽에서는 정중히 거절했다"며 "이후 춘추관에서 기자들에게 상황을 설명하려고 했는데 황 대표를 만날 수 있을 것 같아 강 수석이 바로 분수대 앞으로 가서 황 대표를 만나서 대통령의 말씀을 전달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황 대표의 삭발 원인을 청와대가 어떻게 진단하고 판단하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고 대변인은 "(대통령이) 그에 대한 말씀은 없었다"고 말한 뒤 "민생현안이 무척 많은데 이런 것을 그냥 두는 게 아니라 대화로 문제를 해결하도록 서로가 노력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고 언급했다.

황교안 대표, 삭발을 마치고…
황교안 대표, 삭발을 마치고…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삭발식 후 발언을 하고 있다. 2019.9.16 xyz@yna.co.kr

honeybee@yna.co.kr, kj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