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트럼프 "중동 석유·가스 필요하지 않다…동맹국은 도울 것"

송고시간2019-09-16 21:2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동맹 돕겠다"
"동맹 돕겠다"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미국이 중동의 석유나 가스가 필요하지 않다면서도 "동맹국은 돕겠다"는 뜻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언급은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기업 아람코의 석유 생산시설 두 곳이 지난 14일(현지시간) 무인기 공격을 받으면서 세계 최대 산유국인 사우디의 원유 생산에 큰 차질이 빚어지는 가운데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우리는 지난 몇 년간 에너지와 관련해 너무나 잘해 에너지 순 수출국이자 세계 1위 에너지 생산국이 됐다"고 자화자찬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중동의 석유나 가스가 필요하지 않고, 사실 거기에 유조선도 거의 없지만 우리의 동맹은 돕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은 미 행정부가 사우디 피격을 놓고 이란을 비난한 이후 이러한 트윗이 올라왔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은 에너지 독립을 이뤘지만, 동맹을 돕겠다고 밝힌 것"이라고 보도했다.

luc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