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여자배구, 숙적 일본에 3-1 승리…월드컵 첫 승

송고시간2019-09-16 2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재영 26점, 김연경 22점…자존심 회복

일본전 앞둔 김연경(왼쪽)
일본전 앞둔 김연경(왼쪽)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 주장 김연경(왼쪽)이 16일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열린 2019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컵 3차전 일본과 경기를 앞두고 동전 던지기를 하고 있다. [FIVB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숙적 일본을 꺾고 월드컵 첫 승을 기록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세계랭킹 9위)은 16일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열린 2019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컵 3차전 일본(6위)과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3-25 24-19 25-22 27-25)로 승리했다.

한국은 이번 대회 1차전에서 중국에 세트스코어 0-3, 2차전 도미니카공화국에 1-3으로 패해 2연패에 빠졌지만, 개최국 일본을 꺾고 반전의 계기를 만들었다.

대표팀은 총력전으로 일본에 맞섰다. 레프트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 이재영(흥국생명), 라이트 김희진(IBK기업은행), 센터 김수지(IBK기업은행), 양효진(현대건설), 세터 이다영(현대건설) 등 주력선수를 모두 선발 투입했다.

경기는 치열하게 전개됐다. 한국은 상대 팀의 짜임새 있는 공격에 고전하다 센터 김수지의 블로킹을 앞세워 접전을 이어갔다.

1세트는 집중력 차이에서 갈렸다.

한국은 20-19에서 김수지의 공격범실, 이재영의 서브 리시브 범실, 상대 서브 에이스로 3연속 득점을 허용하면서 20-22로 밀렸다.

21-22에선 김수지가 서브 범실을 범했고, 22-23에선 이다영의 서브가 그대로 아웃됐다.

한국은 힘들게 얻은 점수를 손쉽게 내주며 1세트를 23-25로 마쳤다.

공격하는 김연경
공격하는 김연경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 주장 김연경(왼쪽)이 16일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열린 2019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컵 3차전 일본과 경기에서 스파이크를 시도하고 있다. [FIVB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한국은 2세트에서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았다. 세트 막판 접전상황에서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

분위기를 이끈 건 김연경이었다. 그는 17-15에서 높은 타점에서 내리꽂는 강력한 스파이크로 천금 같은 득점을 기록했다.

한국은 이후 2~3점 차 격차를 유지하다 21-19에서 연거푸 4연속 득점을 올리며 세트 스코어를 1-1로 맞췄다.

3세트도 김연경이 매조졌다. 한국은 17-12로 앞서다 19-17까지 추격을 허용한 뒤 1~2점 차 아슬아슬한 리드를 이어갔다.

이때 김연경이 나섰다. 그는 22-21에서 강력한 후위 공격으로 점수를 뺏은 뒤 23-22에서 상대 블로킹 벽을 뚫으며 득점을 기록했다.

김연경은 24-22에서도 터치 아웃을 유도하며 3세트를 마무리했다.

김연경 공격
김연경 공격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 주장 김연경(오른쪽)이 16일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열린 2019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컵 3차전 일본과 경기에서 스파이크를 시도하고 있다. [FIVB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4세트는 손에 땀을 쥐게 할 만큼 치열했다. 한국은 21-19에서 이재영의 3연속 공격 성공으로 24-19를 만들어 손쉽게 승리하는 듯했다.

그러나 이후 강력한 뒷심을 발휘한 일본에 밀렸다.

24-22에선 상대 공격이 아웃되면서 경기를 마치는 듯했지만, 비디오 판독 끝에 판정이 뒤집혔다.

한국은 이후 3연속 점수를 내줘 24-25로 밀렸는데, 이때 이다영이 천금 같은 블로킹 득점을 기록하며 다시 듀스를 만들었다.

그리고 이재영의 공격과 김희진의 서브 에이스로 천신만고 끝에 승리를 거뒀다.

이날 한국은 블로킹 점수에서 17-3의 압도적인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재영은 26득점을 기록해 양 팀 최다 점수를 올렸다. 김연경은 22점을 기록했다. 김수지는 6개 블로킹을 성공하는 등 11점을 올렸다.

이번 월드컵은 12개 참가국이 싱글 라운드로빈 방식으로 한 차례씩 맞붙어 승패-승점-세트 득실률 순으로 순위를 가린다.

한국은 18일 낮 12시 30분 러시아(5위)와 4차전을 치른다.

cy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