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란, 호르무즈해협 근처서 UAE로 가던 선박 1척 나포

송고시간2019-09-17 01: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유 밀수하려고 한 혐의…승무원 11명 억류"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이란은 경유를 밀수하려던 선박 1척을 나포했다고 16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란 혁명수비대는 걸프 해역의 입구 호르무즈해협 근처에서 경유 25만 L(리터)를 실은 선박 1척을 나포했다고 AFP통신 등 외신이 이란 국영TV를 인용해 보도했다.

알리 오즈메이 이란혁명수비대 준장은 나포한 선박이 아랍에미리트(UAE)로 향하고 있었다며 대(大)툰브섬에서 약 32㎞ 떨어진 지점에서 이 선박을 나포했다고 전했다.

또 오즈메이 준장은 선박에 타고 있던 승무원 11명을 체포했다고 설명했지만 이들의 국적 등 구체적인 정보를 공개하지 않았다.

호르무즈 해협을 순찰하는 이란 혁명수비대 무장 쾌속정[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호르무즈 해협을 순찰하는 이란 혁명수비대 무장 쾌속정[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란의 선박 나포는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시설 피격 사건으로 중동의 긴장이 고조된 상황에서 발생했다.

지난 14일 새벽 사우디 아람코의 주요 석유 시설이 무인기 편대에 공격받아 사우디 원유 생산 절반인 하루 570만 배럴이 차질을 빚고 있다.

친이란 성향의 예멘 반군 후티는 자신들이 사우디 석유 시설을 공격했다고 주장했지만, 미국 정부는 공격의 배후로 이란을 지목했다.

이란이 경유 밀수와 관련된 혐의로 선박을 나포한 것은 이달 들어 두번째다.

이란 혁명수비대는 지난 7일 이란에서 경유 28만 리터를 싣고 몰래 인근 국가로 향하려던 외국 소형 예인선 1척과 필리핀 국적 선원 12명을 억류했다고 밝혔다.

noj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