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軍, 레이저 대공무기로 '소형 드론' 잡는다…개발착수(종합)

송고시간2019-09-17 09:3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형 스타워즈'…빔출력 기술은 확보·2023년까지 개발완료

레이저대공무기(Block-Ⅰ) 형상도
레이저대공무기(Block-Ⅰ) 형상도

[방위사업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테러와 공격, 무단정찰 등의 수단으로 이용되는 소형 무인기(드론)를 잡는 레이저 대공무기가 개발된다. 미국 등 일부 선진국에서 개발되는 레이저 무기를 우리나라도 개발 확보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

방위사업청은 17일 레이저 대공무기 체계개발 사업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레이저 대공무기는 광섬유에서 생성된 광원 레이저 빔을 표적에 직접 쏴 목표물을 무력화시키는 신개념 무기체계로, 근거리에서 소형 무인기와 멀티콥터 등을 정밀타격할 수 있다.

눈에 보이지 않고 소음이 없을 뿐 아니라 별도의 탄 없이도 전기만 공급되면 운용이 가능하다. 1회 발사 비용이 약 2천 원에 불과하다.

국방과학연구소(ADD)는 그간 핵심기술 연구를 통해 출력 향상을 위한 레이저빔 결합 및 추적·조준 기술을 연구해 왔다. 현재 레이저 빔을 조사(照射·겨냥해서 비춤)하는 핵심기술은 확보한 단계로 알려졌다.

이런 기술을 기반으로 착수하는 레이저 대공무기 체계 개발 사업은 올해부터 약 880억 원을 투자해 2023년까지 개발을 완료하고 전력화를 추진한다. (주)한화가 시제품 개발 업체로 참여해 수 킬로미터 거리 공중의 무인기를 쏘아 떨어뜨리는 레이저 무기체계를 개발할 계획이다.

방사청과 군은 앞으로 '진화적 개발 전략 개념'을 도입해 전투기 및 위성까지 요격할 수 있도록 성능을 지속해서 향상해 나갈 예정이다. 이 때문에 일명 '한국형 스타워즈' 사업으로 불린다.

진화적 개발 전략 개념은 무기체계 개발 때 기술의 개발 및 확보 시기와 개발 위험도를 고려해 작전 운용 성능의 목표치를 분할하는 것이다. 동일한 개발 단계를 2회 이상 반복 적용해 최종적으로 개발을 완료하는 전략이다.

소형 드론은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석유 시설 피격처럼 테러와 자폭 공격에 이용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사우디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최대 석유 탈황·정제 시설인 아브카이크 단지와 인근 쿠라이스 유전이 지난 14일(현지시간) 새벽 무인기 공격으로 불이 나 가동이 중단됐다. 예멘 반군은 무인기 10대로 아브카이크 단지와 쿠라이스 유전을 공격했다고 주장했다.

무인기에 3∼4㎏가량의 폭약을 탑재해 원하는 목표를 타격하면 인명 살상뿐 아니라 핵심시설에도 피해를 줄 수 있다. 이런 무게의 방사성 물질이나 생화학물질을 탑재한다면 인명 피해 규모는 커진다. 그러나 소형 드론은 공중 높이 비행하면 지상에서 탐지하기 어렵고, 속도도 빨라 요격하기도 쉽지 않다.

선진국들이 드론 요격용 광섬유 레이저 무기 개발에 나선 것도 이런 약점을 극복하려는 의도이다.

미국의 아담은 10㎾, 아테나는 30㎾, 이스라엘의 아이언빔은 20㎾, 독일의 'HEL 이펙터'는 20∼30㎾ 출력의 광섬유 레이저를 각각 사용한다. 이들 레이저 무기는 모두 1∼2㎞의 저고도로 침투하는 무인기 요격용이다.

방위사업청 송창준 유도무기사업부장은 "레이저 대공무기 사업은 전 세계적으로 전력화한 국가가 아직 존재하지 않는 레이저 무기체계를 진화적 개발 전략을 도입해 도전적으로 연구·개발하는 사업"이라고 밝혔다.

그는 "개발이 완료되면 적 소형무인기 및 멀티콥터에 대한 대응 능력뿐 아니라 우리나라의 국방과학기술 역시 한단계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three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