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기재차관 "산은·수은, 고유 핵심기능에 역량 집중해야"

송고시간2019-09-17 09:4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사우디 사태 장기 영향 논하기엔 일러"

거시경제 금융회의 주재하는 김용범 차관
거시경제 금융회의 주재하는 김용범 차관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사우디 원유시설 피격 영향에 따른 국제유가 점검 등을 위해 17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확대 거시경제 금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9.17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에 대한 통합 논란에 대해 "산은과 수은은 고유 핵심기능에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17일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주재한 확대거시경제 금융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동걸 산은 회장의 (통합 당위성) 언급은 개인적인 의견"이라고 규정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김 차관은 "정부가 2013년 마련한 정책금융기관 역할 재정립 방안에 따르면 산은은 대내 금융 특화기관이고 수은은 공적수출신용기관(ECA)"이라며 "정책금융기관의 지원 효과를 극대화하려면 (각 기관이) 보유한 핵심기능에 역량을 집중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이동걸 산은 회장은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주요 정책금융기관인 산은과 수출입은행의 합병을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차관은 유류세 재인하를 검토하겠냐는 질문에 "사우디 피격에 따라 국제유가가 불안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면서도 "이달 1일부터 유류세가 환원됐고 유가 상승도 최근 일이라 당분간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사우디 피습이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두고는 "우리 경제의 원유수급 상황을 단기간에 걱정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태의 장기적인 영향을 논하기에는 이른 상황"이라며 "사우디의 피해 정도가 얼마인지, 복구에 어느 정도의 시간이 걸릴지조차 확실하지 않은 상태"라고 덧붙였다.

js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