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7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총리, 국내 첫 돼지열병에 "강력 초동대응…이겨낼 것"(종합)

송고시간2019-09-17 09:16

댓글7댓글페이지로 이동

"확산 시 양돈산업 큰 타격…살처분·이동중지에 만전" 긴급지시

지난 6월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상황 보고받는 이낙연 총리
지난 6월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상황 보고받는 이낙연 총리

(철원=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북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이 확인된 이후인 지난 6월 8일 강원도 철원군 갈말읍 지경리의 농장 입구 야산에서 돼지열병 방역 추진상황을 보고받고 있다. 2019.6.8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17일 경기 파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농림축산식품부 및 관계 부처는 강력한 초동대응으로 바이러스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라"고 긴급지시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생한 돼지열병은 사람에게는 감염되지 않으나 돼지에 감염 시 치사율이 최대 100%에 달하고 아직까지 치료법이나 백신이 없어 확산 시 국내 양돈 산업에 큰 타격이 예상된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총리실이 보도자료를 통해 전했다.

이 총리는 "농식품부 장관은 농림축산검역본부, 지자체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전국일시이동중지명령(Standstill) 발령 및 발생농장과 500m 이내에 있는 돼지를 살처분하는 등 초동방역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아프리카 돼지 열병 국내 첫 발생…"일주일이 고비, 차단 방역 총력"

유튜브로 보기

구체적으로는 ▲ 역학조사를 통한 신속한 전파 원인 파악 ▲ 이동통제소 및 거점별 소독장소 운영과 축사·농장 출입 차량에 대한 철저한 소독 ▲ 주요 전파 원인인 남은 음식물을 돼지에게 먹이는 것을 금지하고 농장의 이행 여부 확인 ▲ 발생 지역의 야생 멧돼지 예찰 강화 및 농장 접근 차단 ▲ 불법 축산물 반입을 막기 위한 여행객 홍보 강화 및 일제검사 확대 등을 지시했다.

이 총리는 이와 별도로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경기도 파주, 농식품부, 지자체 등은 살처분·이동 중지·소독 등을 매뉴얼대로 하라"며 "전국 6천여 양돈 농가와 주민들도 함께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해외에서 불법 축산가공품이 들어오지 않도록 내외국인들께서 협조해주셔야 한다"며 "우리는 이겨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농식품부는 이날 경기 파주시의 한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폐사율 최대 100%에 이르는 치명적인 돼지 전염병인 돼지열병이 국내에서 발생한 것은 처음이다.

앞서 이 총리는 지난 5월 30일 북한에서 돼지열병이 발생한 것으로 공식 확인되자 국내 유입 가능성이 커졌다고 판단하고 "북한 접경지역의 방역상황을 재점검하라"고 지시했다.

이후 6월 중순까지 인천·경기·강원 등 북한 접경지역 양돈농장과 군부대 등을 직접 찾아 방역상황을 점검했다.

이총리 "돼지열병 발병…매뉴얼대로 대응"
이총리 "돼지열병 발병…매뉴얼대로 대응"

[이낙연 총리 페이스북 캡처]

yum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