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10월16일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로 지정…정부 주관 기념식

송고시간2019-09-17 10: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51번째 국가기념일

10월16일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로 지정…정부 주관 기념식 - 1

(세종=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부산과 창원 일대 시민들이 유신체제에 맞선 부마 민주항쟁 발생일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행정안전부는 부마 민주항쟁이 시작된 1979년 10월 16일을 기리고자 10월16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는 내용의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일부개정안'이 17일 국무회의에서 심의·의결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10·16 민주항쟁 기념일은 51번째 국가기념일이 됐다.

행안부는 "부마민주항쟁의 역사적 가치와 의미를 재조명하고 그 정신을 기념하고자 최초 발생일인 10월16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부마민주항쟁 기념일이 국가기념일이 되면서 40주년을 맞는 올해부터 정부 주관으로 기념행사를 진행하게 됐다.

이전까지는 부산과 창원 지역의 부마항쟁 기념사업 관련 단체들이 따로 기념식을 열었다.

국가기념일로 처음 치르는 올해 기념식은 10월16일 경남 창원시에서 '부마1979, 위대한 민주여정의 시작'을 주제로 열린다. 구체적인 장소는 이달 안으로 확정할 예정이다.

부마민주항쟁은 박정희 정권의 유신독재 체제에 저항해 1979년 10월 16일부터 닷새간 부산과 마산(현 창원시 마산합포구·회원구)에서 일어난 민주화운동을 말한다.

10월16일 부산에서 학생과 시민들이 유신헌법과 긴급 발동 등에 반대하는 시위를 한 것을 시작으로 10월18일에는 마산, 창원, 진주 지역으로 반정부 시위가 확산했다. 당시 정부는 계엄령과 위수령을 내려 1천560여명을 연행하고 120여명을 군사재판에 회부했다.

시위 기간은 짧았지만 군사정권 철권통치 18년을 끝내는 계기를 만들어냈다는 평가를 받으며 4·19혁명, 5·18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과 함께 대한민국 현대사를 대표하는 민주화운동 중 하나로 꼽힌다.

inishmor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