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남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총력…24시간 상황 관리

송고시간2019-09-17 09:5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축산 관련시설 일제 소독·축산차량 GPS 운영 여부 점검 등

아프리카돼지열병(ASF) (PG)
아프리카돼지열병(ASF) (PG)

[권도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17일 경기도 파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하자 경남도가 차단 방역에 총력을 쏟기로 했다.

도는 이날 ASF 방역대책 상황실 운영 및 24시간 비상상황 관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의심가축 신고 전화(☎1588-4060)를 운영하고 유사시 신속대응에 나서는 체계를 유지한다.

도내 축산종합방역소 10곳에서 도 경계를 넘나드는 축산차량을 대상으로 철저한 소독에 나선다.

아프리카 돼지열병 국내 첫 발생…북한서 유입?/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도축 돼지에 대한 생체·해체 검사를 강화하고 도축장 내부와 외부 소독도 철저히 할 방침이다.

축산농가 행사나 모임을 금지하고 축산농장과 축산 관련시설 일제 소독, 축산차량의 위치확인정보(GPS) 운영 여부를 점검하기로 했다.

축산 밀집단지나 외국인 노동자 고용 등 방역취약농장에 대해 집중 방역 지도·점검활동도 벌인다.

도는 ASF 발생과 관련해 이날 경상남도 가축방역심의회를 열어 관련 기관별 역할 분담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ASF 관련 상황이 끝날 때까지 매일 중앙-도-시·군 간 영상회의를 열어 긴급방역조치를 점검하기로 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경기도 파주에서 국내에서 처음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하자 오전 6시 30분부터 48시간 동안 전국을 대상으로 가축 등 일시 이동 중지 명령을 내렸다.

'돼지 흑사병'으로 불리기도 하는 이 질병은 사람에게는 전염되지 않지만, 돼지는 한번 감염되면 폐사하는 치명적인 병으로 아직 백신이나 치료 약이 개발되지 않았다.

b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