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부산 시민단체 "르노삼성차 노사갈등 재연돼선 안 돼"

송고시간2019-09-17 10: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르노삼성차 노사갈등 재연 우려 (CG)
르노삼성차 노사갈등 재연 우려 (CG)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지역 시민단체가 구조조정 문제로 내홍을 겪는 르노삼성차 노사를 상대로 노사갈등을 재연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부산경제살리기시민연대는 17일 성명을 내고 "르노삼성차가 임단협을 타결한 지 석 달 만에 노사 갈등이 재연될 기미를 보인다"며 "파업 등 노사 갈등이 현실화하면 그 피해를 가늠하기 어렵고, 부산시민도 르노삼성차를 외면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민연대는 "르노삼성차는 부산 최대 제조업체로, 지역 자동차 부품산업에 미치는 영향도 크다"며 "현재 노사 갈등으로 지역 경제계가 불안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특히 "르노삼성차 노사가 1년여에 걸친 분규 끝에 어렵게 '노사 상생 공동 선언문'을 발표한 지 채 3개월도 지나지 않았다"며 "지역경제를 뒤흔드는 르노삼성차 노사갈등을 재연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시민연대는 "르노삼성차는 일방적인 인원 감축 목표 달성을 강요할 게 아니라 노조와 함께 상생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르노삼성차는 지난달 말 생산량 감축을 이유로 시간당 차량 생산 대수를 60대에서 45대 수준으로 줄이기로 하고 그에 따른 인력조정을 추진 중이다.

josep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