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총리 "돼지열병, 매뉴얼대로 철저히 대응해야 피해 최소화"(종합)

송고시간2019-09-17 12:0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장관·지자체장 참석 상황점검회의서 부처별 대응책 지시

"AI·구제역 이겨낸 저력으로 돼지열병도 이겨내리라 확신"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책회의서 발언하는 이낙연 총리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책회의서 발언하는 이낙연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17일 정부서울청사 재난상황실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상황점검 및 대책회의'를 주재하며 경기 파주에서 국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것과 관련, 관계 부처 장관 및 지방자치단체장들과 상황을 점검하며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2019.9.17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17일 경기 파주에서 국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것과 관련, 관계 부처 장관과 지방자치단체장들이 참여하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상황점검 및 대책회의'를 열었다.

회의는 이날 오전 11시 정부서울청사 재난상황실에서 열렸으며, 동시에 세종청사 재난상황실, 전국 시·도 재난상황실을 화상으로 연결해 진행했다.

이 총리는 "주변 국가들의 전례를 보면 이 질병은 확산속도가 매우 빠르다"며 "매뉴얼대로 철저하고 신속하게 대응을 해야만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긴급지시를 통해 '강력한 초동대응'을 주문했던 이 총리는 회의에서 부처별 대응책을 구체적으로 지시했다.

이 총리는 먼저 농림축산식품부에 발생농장과 관계농장의 돼지 살처분, 거점별 소독시설 운영, 축사 및 농장 출입차량 소독, 남은 음식물의 돼지 급여 전면 금지, 야생멧돼지 농장 접근 차단, 신속한 역학조사를 주문했다.

그러면서 "전국의 6천여 양돈농가에 대한 일제 점검을 실시하고 방역과 신고 요령을 세밀하게 안내·홍보해달라"고 했다.

이 총리는 외교부·국토교통부·관세청 등에는 "불법 축산가공품의 국내 반입을 막도록 여행객들에게 더 치밀하게 홍보하고 돼지열병 발생국 여객기와 선박에 대한 일제검사를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환경부에는 "남은 음식물 처리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모든 가용시설을 동원해 국민 불편을 최소화할 것"을, 복지부에는 "국민들이 불안하지 않도록 돼지열병이 사람에게 전파되지 않는다는 점을 널리 알릴 것"을 각각 주문했다.

이 총리는 "방역에는 국민의 협조가 긴요하다"며 "관계 기관들은 차단 방역을 위해 국민 협조가 필요한 사항을 신속히 국민께 알려 드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난 2년 동안 우리는 AI(조류인플루엔자)를 최소화했고, 구제역을 최단 시일 안에 수습했다"며 "그런 경험과 저력으로 우리는 아프리카돼지열병도 이겨낼 것이라고 저는 확신한다"고 밝혔다.

yum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