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일본 수출규제 피해 지원…울산과기원 기술자문단 운영

송고시간2019-09-17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4대 과학기술원 기술자문단 운영
4대 과학기술원 기술자문단 운영

[울산과학기술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과학기술원(UNIST) 일본의 수출심사 우대국 명단(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로 어려움을 겪는 국내 소재·부품 기업을 지원하고자 '소재·부품·장비 기술자문단'을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기술자문단은 첨단소재, 에너지화학, 기계 항공, 전자 컴퓨터, 장비 서비스, 경영지원 등 총 6개 분과로 구성됐으며, 연구진 120명이 참여한다.

연구진은 울산과기원 이공계열 교수진, 연구지원본부 기술진, 기술사업화 전문가 등으로 꾸려졌다.

자문단은 8월 출범한 '미래 반도체 연구센터'(FUST·센터장 정홍식 신소재공학부 교수)를 중심으로 운영된다. 자문단장도 정홍식 센터장이 같이 맡는다.

이 연구센터는 반도체 분야 원천기술 확보를 위해 설립됐는데, 한일 무역 갈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국내 반도체 산업부터 지원한다.

반도체 기술을 중심으로 꾸려진 자문단답게 기술 자문 분야도 구체적·세부적이다.

원천 신소재 개발, 국산화, 공정 분석 평가, 교육 지원 등 분야별로 특화된 교수진과 기술진이 자문단에 참가한다.

특히 연구지원본부에 구축된 나노 소자 팹은 반도체 전 공정을 지원할 수 있는 세계 수준 장비를 보유, 반도체 원천 소재 기술 개발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 단장은 "당장 일본 수출 규제로 어려움을 겪는 반도체 산업 전반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면서, 앞으로 반도체 분야 신성장동력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문단 지원을 원하는 기업은 웹사이트(http://smbrnd.unist.ac.kr/), 전화(☎052-217-6119), 이메일(smbrnd@unist.ac.kr)로 신청하면 된다.

울산과기원 외에 한국과학기술원(KAIST), 광주과학기술원(GIST),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등 3개 과학기술원도 소재·부품·장비 기술자문단을 구성해 운영한다.

hk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