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부상에 좌절한 MLB MVP 후보 옐리치 "너무 괴로웠다"

송고시간2019-09-17 11:2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밀워키 옐리치
밀워키 옐리치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2년 연속 내셔널리그(NL) 최우수선수(MVP)에 도전하다 부상으로 시즌을 일찍 마감한 크리스천 옐리치(밀워키 브루어스)가 괴로움에 빠져 있는 심정을 털어놓았다.

17일 AP 통신에 따르면 옐리치는 지난 11일 경기 중 자신이 친 파울 타구에 맞아 오른쪽 무릎이 골절된 날 밤 경기장에서 실의에 빠져 괴로워했다.

수술이 필요하지 않다는 진단이 나온 것은 다행이지만, 회복에 8∼10주가 필요한 부상이었다.

옐리치는 "몸이 부러지거나 실제 부상을 당한 것은 생애 처음"이라며 포스트시즌 진출을 노리는 팀에 보탬이 못 되는 것이 힘들다고 했다.

그는 "이런 일이 지금 일어났다는 것이 속상하다"며 "팀의 도전에 힘이 되거나 포스트시즌 경기에 참여하기를 바랐다. 그러나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그래서 그 일을 곱씹어 생각하거나 침울해지지 않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옐리치는 "자기공명영상(MRI) 검사 결과를 모르는 시간이 괴로웠지만 다행히 수술을 안 해도 된다고 해서 안도하고 회복에만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부상 직후 불안했던 시간을 돌아봤다.

부상 전까지 타율 0.329, 44홈런, 97타점, 30도루 등으로 활약한 옐리치는 메이저리그 사상 최초 50홈런-30도루 달성 기대와 함께 2년 연속 내셔널리그 MVP 수상 가능성도 키우던 과정에서 나온 부상이어서 타격이 컸다.

abb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