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돼지열병에 9·19 1주년 행사도 '비상'…"지장없게 점검"

송고시간2019-09-17 12:0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당초 서울역∼도라산역 '평화열차 행사' 계획…발병농장도 파주에 소재

아프리카 돼지 열병 국내 첫 발생…"일주일이 고비, 차단 방역 총력"

유튜브로 보기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경기도 파주에서 국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이 나오면서 오는 19일 도라산역에서 열릴 예정이던 9·19 남북공동선언 1주년 개최에도 비상이 걸렸다.

통일부는 17일 돼지열병 발병에 따른 9·19 선언 1주년 기념행사와 관련, "정부는 행사 진행에 지장이 없도록 관계부처와 행사와 관련된 제반사항을 점검 중"이라고 밝혔다.

당초 정부는 9·19 선언 1주년을 맞아 지자체 주민과 평양공동선언 관련 정책고객 등 700여명이 서울역에서 특별 열차를 타고 도라산역까지 향하는 '평화열차'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이후 도라산역에서의 1주년 기념식, 평화 퍼포먼스, 평화 음악회 등도 계획했다.

그러나 이날 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받은 양돈농가가 경기도 파주시 법원읍에 소재해 있는 것으로 파악되면서 문제가 생겼다. 해당 양돈농가는 도라산역과 차로 약 28㎞ 거리다.

정부는 9·19 선언 1주년의 의미와 발병 상황, 확산 가능성 등 여러가지 상황을 고려해 행사를 어떻게 진행할 지 최종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돼지열병 확산 방지 총력
돼지열병 확산 방지 총력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국내에서 첫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병한 17일 오전 대전시 서구 한 양돈 농가에서 방역 차량이 돈사 주위를 소독하고 있다. 2019.9.17 psykims@yna.co.kr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에 발병 사실을 별도 통보했는지 묻자 "검토하지 않고 있다"며 "원인과 경로를 먼저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파주 발병을 계기로 남북 간 방역협력 필요성을 재차 제안할 의사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지금은 일단 발생 원인과 경로 조사가 필요하다"며 "상황을 예의주시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북한이 5월 30일 돼지열병 발병 사실을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공식 보고한 다음 날인 31일 확산 방지를 위한 남북협력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에 제의했다.

이후 6월께까지 여러차례 북측의 입장을 문의했지만, 끝내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공식 보고한 사례 외에 정부 차원에서 북한 내부의 확산 정도를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엔 "북한 내부 상황에 대해선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는 이상 따로 언급할 수 없다"고 답변을 대신했다.

shi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