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4댓글페이지로 이동

與 "민생 방치말라", 野 "조국 파면하라"…정기국회 대치심화

송고시간2019-09-17 12:35

댓글4댓글페이지로 이동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무산…정기국회 초반 파행 '네 탓 공방' 격화

與 "野, 모든 사안 조국과 연계하는 억지"…개혁·민생 드라이브

한국당 "조국 사퇴안하면 파행 불가피"…대여투쟁 강화

與 "민생 방치말라", 野 "조국 파면하라"…정기국회 대치심화 (CG)
與 "민생 방치말라", 野 "조국 파면하라"…정기국회 대치심화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이한승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둘러싼 여야의 날 선 갈등이 정기국회 파행으로 이어지고 있다.

국회는 17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을 시작으로 오는 19일까지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야당이 조국 장관의 참석을 반대하면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무산됐고, 줄줄이 예정된 정기국회 일정에 차질이 예상된다. 정기국회 파행이 장기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민주당은 정기국회에 제동이 걸린 책임을 야당에 돌리며 '민생이냐, 정쟁이냐'는 프레임으로 야당을 압박했다. 이에 제1·2 야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조 장관 5촌 조카의 구속을 계기로 공세 수위를 한층 끌어올렸다.

이인영 원내대표 예방한 조국 법무부 장관
이인영 원내대표 예방한 조국 법무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전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cityboy@yna.co.kr

민주당은 정기국회 초반 파행과 관련해 '정쟁을 앞세운 야당의 민생 발목잡기'라며 야당을 몰아세웠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든 사안을 임명 철회와 연계하는 것은 억지"라며 "야당의 생떼로 민생은 방치되고 병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특히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삭발 투쟁과 '조국 사퇴 천만인 서명운동'을 '분풀이 정치', '극단의 정치'라며 강도 높게 비난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황 대표의 삭발에 대해 "정치 지도자로 자질·자격을 의심할 수밖에 없는 무책임한 작태"라며 "황 대표와 한국당이 있을 자리는 장외가 아니라 국회"라고 말했다.

황교안 이어 김문수도…다음 '삭발 릴레이' 주자는?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동시에 민주당은 '개혁·민생 이슈 챙기기'에 주력했다.

이해찬 대표는 검찰개혁 관련 당정협의를 하루 앞둔 이 날 조국 법무부 장관의 예방을 받고 "법무·검찰개혁을 이제 시작하는 것이라고 생각하시고 잘 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민주당은 경기 파주에서 국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되자 당내 특위 가동 및 국회 관련 상임위 개최 추진 등 총력 대응에 나섰다.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cityboy@yna.co.kr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이른바 '조국 파면' 공세를 한층 강화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조 장관의 5촌 조카가 구속된 점을 거론하며 "조국 펀드의 실체를 입증하기 위한 매우 중요한 진전을 이뤘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원내대책회의에서 "조국 가족 펀드의 운용사가 (조 장관 아내인) 정경심 교수의 자금으로 설립됐다는 충격적 사실이 드러났다"며 "'블라인드 펀드라 어떻게 투자한 지 모른다'는 (조 장관의) 답변은 새빨간 거짓말이었다"고 말했다.

두 당은 사법개혁 차원에서 진행되는 당정의 수사 공보준칙 개정 추진 등을 거듭 비판했다.

한국당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수사 공보준칙을 바꾸는 목적은 조국 부인과 가족의 검찰 소환, 공개를 막는 것"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검사들의 경우 헌법 정신과 법령을 어기지 않는 한 인사 불이익은 없을 것'이라는 조 장관의 전날 발언을 거론, "알아서 기라는 사실상 협박"이라면서 "검찰 수사 내용을 모르게 법까지 바꾸려 하더니 이제는 아예 대놓고 인사 불이익을 언급한다"고 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광화문에서 촛불집회를 열어 장외 투쟁을 계속할 예정이다. 당내에서 '릴레이 삭발' 의견이 나오는 가운데 한국당 소속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삭발에 동참했다.

나아가 한국당은 이날 민주평화당 등과 접촉하면서 조 장관 해임건의안, 국정조사 및 특검 등 원내 투쟁 공조 가능성을 타진했다.

회동하는 이인영-나경원-오신환
회동하는 이인영-나경원-오신환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왼쪽), 자유한국당 나경원(오른쪽),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지난 16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하고 있다. cityboy@yna.co.kr

여야는 이번 주 중 원내대표 협상을 통해 정기국회 일정 조정 문제를 재협의할 예정이나, 조 장관 임명을 둘러싼 극심한 입장 차로 합의가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당이 원내외 병행 투쟁 방침을 유지하면서 국회를 전면 보이콧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이지만, 추석 연휴를 거치면서 한국당 내 강경 기류는 더욱 확산하는 분위기다.

한국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조국 장관이 사퇴를 안하면 정기국회는 계속 파행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이인영 원내대표는 "교섭단체 대표연설 무산이 작은 파행으로 끝나길 바란다"면서 "정기국회 파행으로 번지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밝혔다.

solec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