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크레디트스위스 "한국증시 내년 회복…투자가치 높아져"

송고시간2019-09-17 12: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반도체 등 실적 개선…주당순이익 감소 곧 끝날 것"

크레디트스위스 로고
크레디트스위스 로고

[크레디트스위스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글로벌 금융회사인 크레디트 스위스(Credit Suisse)가 한국 주식시장을 아시아권에서 가장 긍정적으로 전망하면서 투자의견을 '중립'에서 '비중확대'로 변경했다.

크레디트 스위스는 댄 파인맨(Dan Fineman) 아태지역 주식전략 대표가 발표한 '아시아 시장 전략' 보고서를 통해 한국을 아시아 국가별 점수 순위의 최상위로 올렸다고 17일 밝혔다.

이 국가별 점수 순위에서 한국 주식시장은 지난달 3위였다가 이번에 1위로 뛰어올랐다.

파인맨 대표는 "한국시장의 기술 분야에 대한 전망이 개선되고 글로벌 통화 움직임에 대한 민감도가 줄어들어 투자의견을 '중립'에서 '비중확대'로 올린다"며 "한국의 평가 가치는 내년 실적과 배당에 대한 전망치가 개선되면서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시장의 주당순이익(EPS)이 올해의 낮은 수준에서 벗어나 내년에는 아시아 지역에서 가장 큰 폭으로 개선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한국의 가치는 핵심 평가지표에 내년 실적이 반영되면서 점점 더 좋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한국의 기술 분야와 반도체 산업에 대한 전망은 우리의 낙관적인 시각을 강화해준다"며 "5G 전환과 관련된 데이터센터 수요와 메모리 재고 상황의 개선이 D램과 반도체 전반에 대한 전망을 높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우리의 한국시장 담당 박지훈 연구원은 메모리, 정유, 화학 부문의 실적 개선으로 한국의 EPS 감소가 곧 끝날 것으로 믿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미중 무역분쟁에 대한 전망은 여전히 비관적이지만 주식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전보다 줄어들었다는 신호들이 있다"며 "아시아의 수출은 아직 개선되지 않고 있지만 감소율은 바닥을 보였다"고 진단했다.

이어 "무역분쟁에 가장 민감한 북아시아 시장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수치는 상당히 안정적이었다"며 "무역분쟁에 관한 우리의 안도감이 한국에 대한 투자 비중을 늘릴 수 있게 해준다"고 덧붙였다.

min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