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내 이웃 내가 지킨다…이웃집 난 불 진화나선 소방관

송고시간2019-09-17 12:2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소화전 이용 초기진화…주민 큰 부상 없이 모두 대피

육창현 소방교가 진화작업 벌인 화재현장
육창현 소방교가 진화작업 벌인 화재현장

[부천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경기 부천소방서 소속 소방관이 새벽 시간대 자신의 아파트 이웃집에 난 불을 끄고 주민들을 대피시켰다.

17일 부천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35분 경기도 광명시 하안동 한 15층짜리 아파트 10층에서 '쾅' 소리와 함께 불이 났다.

같은 아파트 5층에 거주하던 부천소방서 소속 육창현(33) 소방교는 잠을 자다가 굉음에 놀라 일어난 뒤 불이 난 것을 직감하고 10층으로 달려갔다.

이어 10층에 남아있던 주민들을 대피시킨 뒤 옥내 소화전에서 소방호스를 꺼내 화재 현장으로 진입했다.

아파트 내부에는 연기가 차 있었지만, 육 소방교는 초기 진화가 중요하다고 판단해 물을 뿌리며 진화작업을 벌였다.

5분 뒤 광명소방서 소방대원들이 합류하면서 불은 22분만인 이날 오전 3시 57분에 모두 꺼졌다.

이 불로 주민 1명이 다리 등을 다쳐 응급처치를 받았으며 육 소방교가 진화작업 중 손바닥을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았다.

스스로 대피한 다른 주민 60여명은 부상하지 않았다.

광명소방서 관계자는 "선발대가 오기 전 5분여 동안 육 소방교가 초기진화에 나서 화재 확산을 막을 수 있었다"며 "불이 커졌다면 자칫 인명피해로 이어질 뻔했다"고 말했다.

육창현 소방교
육창현 소방교

[부천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tomatoyo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