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삼성 TV 분해한 LG…"꺼진 줄 아셨죠? 이게 QLED 8K"

송고시간2019-09-17 14: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LG전자, 디스플레이 기술설명회 열고 '화질 비교 시연'

"작년 90%에서 올해 12%로 떨어진 선명도…시야각 보완하려다"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LG전자[066570]가 삼성전자[005930] QLED 8K TV를 전격 분해하고, 해상도에 대해 노골적으로 비방하며 날을 세웠다.

앞서 독일 가전·IT 전시회 'IFA 2019'에서 "LG 나노셀 8K TV의 화질 선명도(CM)는 90%로 나온 데 비해 삼성 QLED 8K TV는 12%로 나왔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직접 시연에 나선 것이다.

LG전자는 1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디스플레이 기술설명회'에서 올해 출시된 삼성 QLED 8K TV와 LG 올레드(OLED) 4K TV를 나란히 등장시켰다.

LG전자 디스플레이 설명회
LG전자 디스플레이 설명회

(서울=연합뉴스) 1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LG전자 관계자가 삼성 QLED 8K TV와 LG OLED 4K TV를 나란히 세워놓고 화질을 비교하고 있다. 2019.9.17 [LG전자 제공]

밤하늘에 별빛이 반짝이는 영상을 동시에 틀었지만 현장에 있던 삼성 QLED TV로는 별이 잘 보이지 않았다.

LG전자 관계자는 "(화면이) 꺼진 줄 아셨겠지만, 이 TV가 QLED 8K"라며 "백라이트의 한계로 별이 보이지 않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QLED는 빛샘으로 인해 안개가 낀 것처럼 답답하다", "시야각 개선을 주장하지만, 측면에서는 밝기 차이가 크게 난다"고 지적을 이어갔다.

또한 삼성 QLED 8K TV의 CM값이 2018년도 90%에서 올해 12%로 급격히 떨어졌다는 점을 들며 CM값이 화질에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지 자사 제품과 비교했다.

HE 마케팅커뮤니케이션 담당 이정석 상무는 삼성의 TV 화면을 전자 현미경으로 비춘 뒤 "처음엔 현미경이 초점이 안 맞은 줄 알았다"며 흐릿한 화질에 대해 언급했다.

LG전자는 삼성 TV의 화질 선명도가 떨어질 수밖에 없었던 이유로 '시야각' 개선에 따른 부작용을 들었다.

시야각은 TV를 정면이 아닌 양옆에서 보더라도 화면의 밝기나 색깔이 왜곡되지 않고 표현되느냐를 보는 화질 평가 기준이다.

남호준 전무는 "경쟁사(삼성) 패널이 시야각에서 LG 대비 좋지 않아 시장에서 꾸준히 이슈가 됐다"면서 "삼성의 올해 나온 TV의 시야각이 작년보다 좋아졌고, 이를 보완한 데 따른 부작용이 있다고 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정확한 건 삼성에서 답을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LG전자는 이 밖에도 삼성 TV를 부품별로 분해해 전시했다. QLED TV가 자발광 TV가 아니라 퀀텀닷(QD) 필름을 추가한 LCD TV일 뿐이라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서였다.

HE(홈엔터테인먼트) 연구소장 남호준 전무는 분해된 QD 필름을 손에 들고 "이 시트가 들어가면 TV를 비싸게 구매해야 하는 것"이라고 비꼬았다.

LG전자 디스플레이 설명회
LG전자 디스플레이 설명회

(서울=연합뉴스) 1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LG전자 HE연구소장 남호준 전무가 분해된 삼성 TV의 QD 시트를 들고있다. 2019.9.17 [LG전자 제공]

회사는 이번 설명회의 목적으로 '소비자의 알 권리'를 위한 정당한 경쟁체제 확립을 내세웠다.

남 전무는 "허위광고로 제소하면 되지 않냐"는 기자의 질문에 "소비자 알 권리 차원에서 추진한 것이고 제소는 별개의 문제"라고 답했다.

삼성에 기대하는 바를 묻는 말에는 이정석 상무가 "이 사실(CM값 관련)을 같이 결정했기 때문에 인정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서로 만든 약속에 맞는 제품으로 변모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다만 법적인 조치가 가능할지 여부와 관련해서는 "24k가 아닌 금을 24k라고 속여 팔았다면 소를 제기했을 때 사기죄에 걸릴 순 있겠지만 그 부분은 검토한 적 없어 모르겠다"고 말했다.

LG전자에 따르면 향후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 회의에서 8K 화질 평가 기준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삼성전자도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LG전자의 주장에 대해 반박에 나설 예정이어서 '8K 공방'은 확전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업계 일각에서는 소비자들은 공방을 '그들만의 싸움'으로 볼 뿐 맨눈으로 보는 화질 차이를 크게 느끼지 못하고 있어 알권리 증진이란 목적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나아가 소모적인 마케팅 경쟁으로 인해 소비자들이 제품을 선택하는 데 오히려 혼선을 겪을 수도 있다고 우려하기도 하는 상황이어서 양사의 향후 대응이 주목된다.

LG전자 8K 기술설명회
LG전자 8K 기술설명회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17일 LG전자 8K 디스플레이 설명회가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렸다. 2019.9.17

acui7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