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식 도시' 제천, 맛집 30곳 선정 절차 착수

송고시간2019-09-17 13:2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제천=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미식 도시'로 주목받는 충북 제천시가 맛집 중의 맛집을 선정하기 위한 절차에 들어갔다.

제천시는 믿고 먹는 제천음식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가칭 '제천 맛집' 인증 신청을 받는다고 17일 밝혔다.

사업주가 6개월 이상 이 지역에 주소를 두고 거주한 한식·일식·중식·분식·간식 업소 중 일반음식점으로 영업 신고한 지 3년이 지난 곳이 신청 대상이다.

[제천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천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시는 신청 음식점을 대상으로 서류평가(1차 심사), 설문평가단 심사와 빅데이터 분석(2차 심사), 가산점 평가(3차 심사), 현장 평가(4차 심사)를 거쳐 제천 맛집 30곳을 선정할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평가단의 맛 평가, 위생 암행조사, 업주 심층 면접도 이뤄진다.

시 관계자는 "제천 맛집 선정 후 시민, 관광객, 미식가들을 위한 메뉴 사진과 스토리가 담긴 책자, 맛집 영상을 제작해 홍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제천 음식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내년에 '맛의 도시 선포식'을 열 계획이다.

제천은 청풍호반과 의림지 등 관광자원이 풍부하고, 음식이 맛있는 곳으로 정평이 나 있다. 영업 중인 음식점은 2천600여곳이다.

시는 그동안 한방 건강 음식 브랜드인 '약채락' 업소(19곳), 착한가격 업소(33곳), 시·도 모범업소(70곳), 밥맛 좋은 집(14곳) 등 기관·부서별로 지정한 음식점을 홍보해 왔다.

jc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