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혹시나 했는데 결국"…경기북부 축산농가들 '시름'

송고시간2019-09-17 13:3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외출은 물론 외부인의 출입도 차단…방역에 최선"

파주·포천·연천 350농가, 55만5천787마리 사육

(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혹시나 했는데, 결국 올 것이 왔어…"

국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국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파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17일 경기도 파주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방역당국이 관계된 양돈 농장을 통제하고 있다. 2019.9.17 andphotodo@yna.co.kr

'돼지 흑사병'으로 불리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17일 접경지역인 경기도 파주에서 국내 최초로 발병하자 인근 연천과 포천 양돈 농가들도 초비상이다.

파주지역에는 91 농가(10만 마리), 연천에는 100 농가(17만 7천159마리), 포천에는 159 농가(27만8천628마리) 등 350 농가에서 55만 5천787마리의 돼지를 키우고 있다.

파주시 법원읍 웅담리에서 돼지 400여마리를 키우는 이윤상(74) 대한한돈협회 파주시 지부장은 "혹시나 했는데, 결국 올 것이 왔다"면서 "구제역은 백신이 있지만,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백신은 물론, 치료제가 없어 큰일"이라며 걱정했다.

그는 "지난주까지 1주일에 한 번 축사 소독과 함께 미생물 용액을 뿌렸다"면서 "오늘부터는 매일 축사 내외부에 소독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돼지열병 발생 농가에서 어떤 경로로 감염이 됐는지 몰라 답답하다"면서 "회원들에게 외출 자제와 함께 축사 안팎의 소독을 강화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이 지부장은 "돼지 열병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축사 밖 외출은 물론, 외부인의 출입도 차단해야 한다"며 "당분간은 철창 없는 감옥 신세를 하게 됐다"고 말끝을 흐렸다.

인근 연천군 전곡읍 양원리에서 돼지 950마리를 키우는 성경식(57)씨는 "아침 뉴스를 보고 인근 파주에서 돼지열병 발병 사실을 알았다"면서 "농장 입구에 통제선을 치고 인력을 대기시키면서 외부 사람과 차량의 출입을 제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주 많은 비로 농장 주변 도로에 깔아놓은 생석회 가루 등이 다 유실돼 재설치를 준비 중"이라며 "이와 함께 야생멧돼지 침입 방지 울타리 설치, 외부인과 음식물·사료 차량 차단 등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역학 조사와 살처분 준비
역학 조사와 살처분 준비

(파주=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7일 돼지 전염병인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경기도 파주시의 한 양돈농장에서 방역 당국 관계자들이 역학 조사 및 살처분 준비를 하고 있다. '돼지 흑사병'으로 불리기도 하는 이 질병은 바이러스성 제1종 가축전염병으로 치사율이 100%에 달하는 등 치명적이나 아직 예방백신이 개발되지 않았다. 사람에게는 전염되지는 않는다. 2019.9.17 hihong@yna.co.kr

그러면서도 "오늘 오전 한돈협회 정기 월례회의가 예정돼 있었지만, 파주 돼지열병 발생으로 긴급 취소됐다"면서 "하루빨리 돼지열병 백신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포천시내 양돈 농가들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포천시는 파주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 소식을 지역 농가에 긴급 전파하고, 이날 중으로 거점소독시설 2곳을 긴급 설치하기로 했다.

포천지역 양돈 농가들은 갑작스러운 이동 중지 명령에 전전긍긍하면서도 방역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영중면에서 돼지 2천여마리의 키우는 박모(62)씨는 "일시 이동 중지 문자메시지에 힘이 쭉 빠지고 아무 생각이 없다"며 "돼지 열병 사태가 끝날 때까지 축사에 머물러야 할 상황"이라고 안타까워했다.

ns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