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추락하는 홍콩 경제…무디스, 신용등급 전망 '부정적' 강등

송고시간2019-09-17 13:4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시위로 관광객 급감에 소매업계 '해고·무급휴가' 잇따라

항공업계는 여객편 감축·채용 동결·비용 절감 나서

우산 쓰고 도심 행진하는 홍콩 시위대
우산 쓰고 도심 행진하는 홍콩 시위대

(홍콩 AP=연합뉴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가 15일 경찰의 집회 금지에도 불구하고 우산을 쓴 채 도심을 행진하고 있다. ymarshal@yna.co.kr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100일을 넘어선 가운데 국제신용평가사의 홍콩 신용등급 전망 강등이 잇따르고 소매 매출이 급감하는 등 홍콩 경제에 먹구름이 드리우고 있다.

1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는 홍콩의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했다. 다만 신용등급 자체는 기존 등급인 'Aa2'를 유지했다.

이에 앞서 국제신용평가회사 피치도 지난 6일 홍콩의 장기신용등급(IDR)을 'AA+'에서 'AA'로 1계단 내리고 등급 전망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떨어뜨렸다.

무디스는 신용등급 전망 강등에 대해 "(시위로 인한) 대치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경제의 매끄러운 운영이 무너질 위험이 커졌고, 글로벌 경제·금융 중심으로서 홍콩의 매력이 감소하고 있다"고 밝혔다.

폴 찬 홍콩 재무장관은 이를 근거 없는 강등이라고 비판했지만, 홍콩 경제는 소매, 관광, 항공 등 여러 분야에 걸쳐 침체 조짐이 뚜렷한 실정이다.

인적자원 컨설팅 기업의 임원인 알렉스 차우는 "시위 사태로 홍콩 방문 관광객이 급감하면서 수십 개의 소매업체가 이달 말까지 점포를 폐쇄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로 인한 해고 규모는 수천 명에 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소매업체 중 20∼30%는 임시직 종업원을 해고한 데 이어 정규직 종업원의 무급휴가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홍콩 정부에 따르면 지난달 홍콩 방문 관광객 수는 작년 동기 대비 40% 급감해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대유행 후 최악을 기록했다.

더구나 시위대의 반중국 성향이 뚜렷해지자 중국 본토 관광객들이 홍콩 관광을 기피하면서, 최대 성수기 중 하나인 10월 1일 건국절 전후의 5일 연휴 '골든 위크' 특수도 누리기 힘들게 됐다.

지난해 골든 위크 기간에 홍콩을 찾은 중국 본토 관광객 수는 120만 명에 달했다.

홍콩 정부에 따르면 지난달 홍콩의 소매 매출도 작년 동기 대비 13% 급감했다.

특히 송환법 반대 시위가 자주 벌어지는 코즈웨이베이, 침사추이, 몽콕 등의 소매 매출 급감이 심각한 상황이다. 시위대는 홍콩 정부에 타격을 주기 위해 소비를 자제하자는 운동도 펼치고 있다.

홍콩소매업협회는 회원사들의 심각한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건물주들에게 6개월간 임대료를 낮춰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시위 장기화는 항공업계에도 심각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홍콩항공은 시위 사태를 우려한 고객들의 예약 취소가 수천 건에 달해 어쩔 수 없이 운항하는 여객편의 수를 7% 줄인다고 밝혔다. 홍콩항공은 이미 종업원 무급휴가, 근무시간 감축 등을 시행하고 있다.

홍콩 최대 항공사인 캐세이퍼시픽은 지난달 홍콩행 여객기를 이용한 고객 수가 작년 동기 대비 38% 급감하자 여객편 감축에 이어 신규 채용 동결, 비용 절감 등에 나서기로 했다.

캐세이퍼시픽 자회사인 캐세이드래곤도 여객편 감축에 나섰으며, 호주 콴타스항공은 홍콩으로 향하는 관광객 수가 크게 줄어들자 홍콩행 여객기를 기존 여객기보다 작은 기종으로 바꿨다.

ssah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