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북 온천지구 23곳 중 6곳만 영업, 나머지 방치돼 주민 불편"

송고시간2019-09-17 16: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북도의회 최훈열 의원
전북도의회 최훈열 의원

[전북도의회 제공]

(전주=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전북도의회 최훈열 의원은 17일 임시회 5분 발언을 통해 "전북지역 온천지구 대부분이 미개발 상태로 장기간 방치돼 주민 불편 등의 피해를 초래한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최 의원에 따르면 도내에서 23곳이 온천개발지구로 지정됐지만, 이 가운데 6곳만이 영업하고 있다.

온천 개발 계획이 수립된 곳도 8곳에 불과하다.

나머지는 사실상 방치된 상태다.

최 의원은 "온천보호지구로 결정되면 개발행위 등 재산권 행사가 제한되고 주민 생활 불편, 개인 재산권 행사 시 불이익, 주민 갈등도 초래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자치단체장이 개발사업에 착수하지 않은 온천지구를 취소할 수 있지만, 이를 제대로 적용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최 의원은 "온천지구 개발계획과 승인 등의 권한을 가진 전북도가 온천지구의 효율적 활용과 주민 피해 방지를 위한 다각적인 해결방안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k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