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백령도 괭이갈매기, 북한서 번식기 먹이활동·中까지 이동"

송고시간2019-09-19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립생물자원관, 백령도 서식 괭이갈매기 첫 생태연구서 확인

위치추적바신기와 가락지를 부착하고 방사하는 백령도 괭이갈매기
위치추적바신기와 가락지를 부착하고 방사하는 백령도 괭이갈매기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세종=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서해 최북단 백령도에서 서식하는 괭이갈매기가 번식기에 주로 북한 지역으로 올라가 먹이활동을 하고, 번식이 끝난 뒤 일부는 중국까지 이동한다는 사실이 처음 확인됐다.

올해 4월 소청도에 문을 연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 국가철새연구센터는 올해 6∼8월 백령도의 괭이갈매기 집단 번식지에서 어미 6마리에 위치추적발신기를 부착하고 이동 경로를 확인해보니 이러한 결과가 나왔다고 19일 밝혔다.

괭이갈매기는 주로 우리나라 무인도에서 집단 번식하는 텃새로, 백령도에 서식하는 괭이갈매기의 생태연구가 진행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괭이갈매기의 번식기 행동권
괭이갈매기의 번식기 행동권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연구 대상 괭이갈매기들은 먹이터로 백령도 동쪽의 황해남도 대동만을 따라 태탄의 간척지까지 오갔다.

또 백령도 북동쪽 황해남도 장연군 남대천을 따라 내륙으로 약 25㎞ 지점까지 이동했다가 백령도로 돌아오는 것도 확인됐다.

괭이갈매기의 국외 이동경로
괭이갈매기의 국외 이동경로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이 가운데 2마리는 번식이 끝나고서 중국 해안까지 이동했다. 1마리는 7월 13일부터 북한 연안을 따라 올라가 같은 달 17일 이후 현재까지 백령도 북쪽 약 210㎞ 지점인 중국 랴오닝성 둥강시 해안에 머무르고 있었다.

다른 1마리는 6월25일부터 8월4일까지 평안북도 철산군 해안에 있다가 다음날 이동해 중국 다롄시 해안까지 이동했다.

생물자원관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조류는 겨울에 월동을 위해 번식지보다 남쪽으로 이동하는 경향이 있는 것과 반대되는 이동"이라며 "향후 괭이갈매기의 월동지역이 어디일지 주목된다"고 말했다.

생물자원관은 국내 서식 조류의 번식지와 월동지, 중간기착지 이동추적 자료를 축적하는 것은 철새와 서식지 보전에 중요하고 기후변화, 질병, 환경변화 영향 등을 파악하고 예측하는 데에도 유용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고 이번 연구 의의를 설명했다.

min22@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