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보행권은 인간 기본권'…부산시 보행권리장전 선포

송고시간2019-09-17 15:5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보행환경 개선 위해 110억원 단계별 투입

보행권리장전
보행권리장전

[부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시는 17일 오후 부산시청 앞 시민광장에서 보행권리장전을 선포하고 장애인 등 보행 약자 이동권 확보대책을 발표했다.

보행권 회복을 위한 시민모임 등과 함께 마련한 보행권리장전은 기본원칙 3개 항목과 실천과제 10개 항목으로 돼 있다.

권리장전에는 보행권은 인간 생활의 기본권으로 누구나 평등하게 보장받아야 한다는 것과 보행로는 어디든 연결되고 누구나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어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보행자는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 속에서 건강을 지키고 행복을 누릴 권리가 있다는 것도 포함됐다.

시가 이날 발표한 이동권 확보 대책은 지난 2월 영도구에서 발생한 장애인 모자 휠체어 사고 이후 제기된 보행 약자 이동권 보장을 위한 것이다.

장애인 보행밀집지역 130곳에 단계적으로 110억원을 투입해 보행 환경을 개선하는 게 주요 내용이다.

우선 영도구 와치공원 일대 등 3곳에 16억원을 들여 부산형 무장애 보행존 표준 모델지역을 조성한다.

부산시는 장애인 및 시민단체 관계자, 공무원 등 90여명으로 보행권 지킴이단을 구성해 운영하고, 장애인 보호구역을 1곳에서 16곳으로 확대 지정하기로 했다.

보행 혁신 전담팀을 꾸려 보행환경을 개선하는 작업도 벌인다.

이밖에 횡단보도 설치와 보도 턱 낮추기, 보도 시공 공무원 실명제 등을 도입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함께 걷기 좋은 행복한 부산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pc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