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브래드 피트, 진짜 우주인에게 "나와 클루니 중 누가 더 잘했나"

송고시간2019-09-17 16:1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영화 '애드 아스트라' 개봉 앞두고 나사 찾아…별도 인터뷰서 트럼프 비판도

(서울=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누가 (영화에서) 더 그럴듯했나? 조지 클루니인가 브래드 피트인가?"

16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에 있는 미국항공우주국(NASA) 본부를 찾은 할리우드 배우 브래드 피트가 화상 전화로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생활하는 우주비행사에게 질문한 내용이다.

16일(현지시간) 나사에서 브래드 피트와 대화를 나누는 우주비행사 닉 헤이그.
16일(현지시간) 나사에서 브래드 피트와 대화를 나누는 우주비행사 닉 헤이그.

[AP=연합뉴스]

피트는 오는 20일 개봉을 앞둔 우주 SF영화 '애드 아스트라'의 주인공이다.

피트는 이 영화에서 아버지를 찾아 태양계를 여행하는 우주비행사 역을 맡았다.

영화 '애드 아스트라'에는 실제 나사가 촬영한 달과 화성의 장면이 쓰였다.

그의 할리우드 동료인 조지 클루니는 2013년 우주를 주제로 다뤘던 영화 '그래비티'에 출연한 바 있다.

16일(현지시간) 나사에서 우주비행사 닉 헤이그와 대화를 나누는 브래드 피트.
16일(현지시간) 나사에서 우주비행사 닉 헤이그와 대화를 나누는 브래드 피트.

[AP=연합뉴스]

지난 3월부터 ISS에서 사는 우주비행사 닉 헤이그는 질문자를 의식한 듯 "당연히"(absolutely) 피트라고 대답해 웃음을 유발했다.

닉 헤이그가 공정한(?) 평가를 할 수 있었던 건 그가 ISS 동료들과 새 영화를 '지구인'들보다 먼저 봤기 때문이다.

영화에서 우주비행사였던 피트는 헤이그에게 "영화에서 우리는 어땠나. 우리의 무중력은 어땠나" 등의 질문도 던졌다.

헤이그는 "영화가 묘사한 배경은 모두 내가 우주에서 생활하는 설정과 매우 유사한 것 같다"면서 무중력 상태에서 몸을 뒤집으며 말했다.

피트는 영화 속 우주선이 정거장보다 "좀 더 깨끗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의 대화는 20분간 이어졌다고 AP 통신이 전했다.

16일(현지시간) 나사에서 우주비행사 닉 헤이그와 대화를 나누는 브래드 피트.

유튜브로 보기

또한, 피트는 프랑스의 주간지인 주르날 뒤 디망슈와의 인터뷰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했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프랑스에 와이너리를 소유한 피트는 올해 초 트럼프 대통령이 프랑스산 와인에 관세 위협을 가한 것과 관련해 "그 문제는 잘 모른다"면서도 "불행히도 트럼프는 더 심각한 현안들에서 훨씬 더 큰 위협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vodcas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