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축구협회, 10월 15일 평양 원정 '정상 개최' 전제로 준비

송고시간2019-09-17 16: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AFC에 추가 공문 보내 이동 경로 등 문의…반입 물품 신고

직항로·육로보다 베이징 경유 가능성…'제3국' 개최도 고려

인터뷰 중인 벤투 감독
인터뷰 중인 벤투 감독

(영종도=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투르크메니스탄과 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 1차전을 마치고 12일 인천공항으로 귀국한 파울루 벤투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인터뷰하고 있다. 2019.9.12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대한축구협회가 10월 15일 북한 평양에서 예정된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경기와 관련해 '정상 개최'를 전제로 준비하고 있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17일 "북한 측이 아직 월드컵 2차 예선 홈경기와 관련해 답변이 없었지만, 정상적으로 열린다는 걸 상정하고 준비 중"이라면서 "어제 AFC(아시아축구연맹)에 추가로 공문을 보내 북한의 입장 확인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축구협회가 요청한 한국 대표팀의 방북 이동 경로 등에 대해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우리 대표팀은 선수들의 피로감을 최소화하려고 직항로를 통해 항공편으로 방북하거나 육로로 이동하는 방안을 내심 원하고 있다.

하지만 북한이 한국 대표팀의 이동 경로를 확인해주지 않음에 따라 중국 베이징을 경유해 항공편으로 들어갈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이달 5일 북한과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월드컵 2차 예선 1차전을 벌인 레바논은 같은 경로로 방북했다.

우리 여자 대표팀 선수들도 2017년 4월 AFC 아시안컵 예선 평양 원정 경기를 위해 베이징 주재 북한 대사관에서 비자를 받고 북한으로 이동했던 전례가 있다.

평양 원정으로 치른 아시안컵 예선에서 본선행을 확정한 여자축구 대표팀
평양 원정으로 치른 아시안컵 예선에서 본선행을 확정한 여자축구 대표팀

[연합뉴스 자료 사진]

축구협회 관계자는 "북한축구협회가 방북 비자를 받을 장소를 지정해 주면 그것에 맞춰 준비할 계획"이라면서 "통일부에는 방북에 필요한 반입 물품 리스트를 제출한 상태"라고 전했다.

그러나 평양이 아닌 '제3국 개최'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북한은 2008년 3월 26일 평양에서 예정됐던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3차 예선 홈경기를 중국 상하이로 옮겨 치른 적이 있다.

당시 남북 관계가 경색돼 북한이 태극기 게양과 애국가 연주에 부담을 느꼈기 때문이다.

같은 해 9월 10일 북한 평양에서 개최 예정이던 월드컵 최종예선 1차전 남북대결도 '제3의 장소'인 상하이에서 열렸다.

협회 관계자는 "10월 A매치 명단을 이달 30일 발표하기 때문에 방북 일정이 나오면 그것에 맞춰 준비하겠다"면서 "우리 대표팀은 경기 하루 전 새벽 결전지에 입성했던 투르크메니스탄 원정 때와 마찬가지로 최대한 늦게 이동한다는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chil881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