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69댓글페이지로 이동

"밥보다 많은 고추장" 세종시의원 11명 외유에 공무원 14명 동행

송고시간2019-09-18 06:00

댓글69댓글페이지로 이동

'해외 경험 부족하다' 속기 직원도 동참…'보상 차원 아니냐' 지적

세종시의회 전경
세종시의회 전경

[촬영 이은파]

(세종=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밥보다 고추장이 더 많지 않으냐. 의원은 6명이 가는데 직원이 8명이나 따라간다니"

지난달 19일 열린 '제2회 세종시의회 의원 공무국외 출장 심사위원회'에 참석했던 한 위원이 지적한 내용이다.

세종시의원들이 국외 출장을 떠나면서 세종시·세종시교육청 소속 공무원을 필요 이상으로 많이 동행하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18일 시의회에 따르면 지난 16일 시의원 11명과 시·시의회·시교육청 직원 14명이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와 호주 브리즈번으로 국외 출장길에 올랐다.

두바이 팀은 4박 6일 일정으로 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 소속 5명 의원과 시의회 직원 6명으로 구성됐다.

브리즈번 팀은 5박 7일 일정으로 서금택 의장을 비롯해 교육 안전위원회 소속 6명 의원과 시·교육청 직원 등 8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각각 스마트시티 조성 선진사례 벤치마킹과 직업계고등학교 내실화, 안전 관리 방안 등을 살피기 위해 떠났다.

연수에는 시의원 1인당 259만원을 포함해 공무원 230만∼250만원 등 총 5천800여만원의 세금이 집행된다.

문제는 외유성 일정은 둘째치고, 의원들과 동행하는 공무원 수가 전례에 비춰 너무 많다는 지적이 쏟아지고 있다는 점이다.

기존 시의원 해외 출장에는 실무 공무원이 많아야 2∼3명 수행하는 게 전부였다.

반면, 이번에는 '해외 경험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속기록을 작성하는 직원에게 해외 의회 운영을 견학하라며 출장 기회를 줬다.

의회 운영위원회 소속 직원에게도 스마트시티와 관련해 두바이를 보고 오라고 국외 출장 명단에 포함했다.

이처럼 국회 출장 의원들을 따라나선 공무원이 무려 14명에 이른다. 의원 11명보다 많은 숫자다.

지난 심의에서도 이에 대한 위원들의 지적이 잇따랐다.

한 위원은 "외부에서 보면 '보상 차원 아니냐'는 말이 나올 수 있다"며 "언론뿐만 아니라 시민단체로부터 상당히 뭇매를 맞을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다른 위원은 "수행원들이 더 많고, 그 수행원들이 단순히 참가만 하는 관행이 있었다면 개선됐으면 좋겠다"며 "공공 예산으로 가는데 예산을 쓰는 경제성·효율성 문제를 한번 검토해 봐야 한다"고 비판했다.

성은정 세종참여자치시민연대 사무처장은 "국외 출장 목적과 관련된 공무원이 동행한 게 아니라는 심사위원들의 지적에 일리가 있다"며 "시의원들이 국외 출장 보고서를 어떻게 작성하고, 어떤 부분을 얻고 돌아올 것인지에 대해 이번 만큼은 더욱더 주의 깊게 살펴볼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kjun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