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프간 자폭테러 2건으로 48명 사망…"유세장 대통령은 무사"(종합3보)

송고시간2019-09-18 01:3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유세장 인근 26명·카불 22명 이상 사망…탈레반 배후 자처

17일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한 아프간 파르완주 대선 유세장. [AP=연합뉴스]

17일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한 아프간 파르완주 대선 유세장. [AP=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미국과 탈레반 간 아프가니스탄 평화협상이 사실상 무산된 가운데 17일 현지에서 탈레반의 자살 폭탄 테러 2건이 발생해 48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

아슈라프 가니 아프간 대통령의 대선 유세장 인근에서 발생한 자폭 테러로 26명 이상이 사망했고, 수도 카불에서도 22명 이상 숨졌다.

유세장에는 가니 대통령도 있었지만 무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지 톨로뉴스와 AP통신,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북부 파르완주 주도인 차리카르의 가니 대통령 유세장 근처에서 폭탄이 터졌다.

9일 아프간 수도 카불에서 연설하는 아슈라프 가니 아프간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9일 아프간 수도 카불에서 연설하는 아슈라프 가니 아프간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나스라트 라히미 아프간 내무부 대변인은 AFP통신에 "오토바이를 탄 테러범이 유세장으로 통하는 첫 번째 검문소에서 폭탄을 터트렸다"고 밝혔다.

그는 "이 폭발로 26명 이상이 숨졌고 42명이 다쳤다"고 말했다.

하메드 아지즈 가니 대통령 대선 캠프 대변인은 "가니 대통령도 유세장에 있었지만 다치지 않았으며 안전한 상태"라고 전했다.

병원 관계자인 압둘 카심 상긴은 "사망자 중에는 여성과 어린이도 포함됐다"며 "사상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17일 아프간 수도 카불 폭탄 테러 현장에서 경계 활동을 하는 치안 병력. [로이터=연합뉴스]

17일 아프간 수도 카불 폭탄 테러 현장에서 경계 활동을 하는 치안 병력. [로이터=연합뉴스]

또 이날 수도 카불의 미국 대사관 인근에서도 자살 폭탄 테러가 발생, 22명 이상이 숨졌고 38명이 부상했다고 라히미 대변인은 밝혔다.

무장반군조직 탈레반은 이날 두 폭탄 테러의 배후를 자처했다.

자비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은 "파르완주에서는 가니 대통령의 경호원과 치안 병력을 겨냥했다"고 밝혔다.

아프간 정부를 미국의 꼭두각시로 여기는 탈레반은 그간 "이번 선거를 보이콧하라"며 아프간 국민을 상대로 경고해왔다.

아프간 대선은 오는 28일 치러진다.

아프간에서는 최근까지 미국과 탈레반 간 평화협상이 진행되다가 최근 사실상 무산됐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5일 발생한 탈레반의 테러로 미군이 숨진 점 등을 지적하며 지난 7일 평화협상 중단을 선언하면서다.

이후 미군의 지원을 등에 업은 아프간 정부군과 탈레반 측 모두 공격 수위를 높인 상태다.

아프간 차량폭탄 테러 현장 조사하는 나토군
아프간 차량폭탄 테러 현장 조사하는 나토군

(카불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등 각국 대사관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본부 등이 밀집한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의 외교단지 인근에서 5일(현지시간) 차량 자살폭탄 공격이 발생한 직후 나토 주도 아프간 지원군 소속 군인들이 출동,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ymarshal@yna.co.kr

탈레반은 2001년 9·11 테러를 자행한 오사마 빈 라덴 등을 보호했다는 이유로 미국의 침공을 받아 정권을 잃었다.

이후 탈레반은 미군과 정부군을 공격하며 세력 회복에 성공, 현재 아프간 전 국토의 절반가량을 장악한 상태다.

coo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