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5댓글페이지로 이동

광화문서 촛불 든 한국당…"문재인 사죄·조국 사퇴"

송고시간2019-09-17 21:54

댓글5댓글페이지로 이동

'조국 반대' 첫 한국당 촛불집회

황교안 "범죄자 장관, 헌정사상 처음", 나경원 "드디어 촛불 들었다"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은 17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해 서울 광화문에서 촛불집회를 열었다.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와 지지자 1천여명(한국당 추산)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에 모여 조 장관 임명을 규탄했다.

한국당이 '조국 반대' 장외집회에서 촛불을 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당 지도부와 집회 참석자들은 일제히 종이컵을 끼운 촛불을 들고 '문재인은 사죄하고 조국은 사퇴하라', '나라 망친 위선 정권, 문 정권은 각성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세종문화회관 계단 앞에는 '근조(謹弔) 자유민주주의! 文정권 헌정유린 중단! 위선자 조국 파면!'이라고 적은 대형 현수막을 내걸었다.

점퍼 차림으로 등장한 황교안 대표는 "범죄자를 법무부 장관으로 세우다니 말이 되는가. 우리 헌정사상 처음 있는 일"이라며 "말도 안 되는 수사지휘권을 장관이 들먹거리는 것 같다. 조국을 끌어내리자"고 말했다.

황 대표는 "우리가 알고 있는 것만으로도 조국은 그 자리에 앉아 있을 수가 없다"며 "이보다 (죄가) 훨씬 더 가벼운 사람도 구속되고 장기 조사에 들어갔다. 조국은 먼저 검찰청 조사실로 가 조사받고 구속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촛불집회에 앞서 세종대로 사거리에서 조 장관의 파면을 촉구하는 1인 피켓 시위를 했다.

조국 파면 촉구하는 참석자들
조국 파면 촉구하는 참석자들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7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촛불집회에서 참석자들이 관련 피켓을 들고 있다. 2019.9.17 mon@yna.co.kr

나경원 원내대표는 "오늘 이렇게 촛불을 들고 새로운 경험을 하고 있다. 저희가 드디어 촛불을 들었다"며 "오늘 모인 시민과 청년 한 분 한 분의 힘으로 잘못된 것을 바로잡을 것이라 확신하며, 오늘 우리의 무한한 가능성을 봤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취소했는데 피의자 조국이 국회 안을 마음대로 활개 치고 다녔다"며 "조국을 내려오게 하고 문재인 정권의 헌정농단을 반드시 끝낼 수 있도록 국회에서 더 열심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집회는 황 대표와 나 원내대표의 발언을 5분 이내로 최소화한 채 청년·여성·학부모들의 자유발언으로 진행됐다.

이윤규(아주대 정치외교학과 3학년)씨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연설과 조 장관의 교수 시절 트위터 글을 인용하면서 "눈앞에서 부정과 불의가 저질러져도 가만히 있어야 하는가. 뒤집어엎어야 하지 않나 생각했다"며 "과거 정의로운 척했던 조국 교수를 떠올리며 열심히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촛불 든 황교안, 나경원
촛불 든 황교안, 나경원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파면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9.17 mon@yna.co.kr

wis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