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부해경청 신청사 어디로'…9개 지자체 유치전 치열

송고시간2019-09-19 08:2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수도권·충남 9개 지자체서 후보지 28곳 제시…12월 결정

인천 송도 임시청사에 입주한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인천 송도 임시청사에 입주한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인천 임시청사에 입주한 중부지방해양경찰청의 신청사를 유치하기 위해 수도권과 충남의 9개 지방자치단체가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19일 해경에 따르면 인천·평택·태안·보령 해역을 관할하는 중부해경청은 현재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IBS타워 건물 12∼13층을 빌려 임시 청사로 사용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중부해경청 소속 직원 130여명이 근무 중이다.

2014년 11월 출범한 중부해경청은 해경 본청과 송도 독립청사를 함께 사용했다.

해경 본청이 세월호 사고 여파로 해체되고 국민안전처 해양경비안전본부로 재편돼 2016년 9월 세종으로 이전한 뒤에는 독립청사를 인천해양경찰서와 함께 사용했다.

그러다가 2017년 해경청 부활에 이어 2018년 본청의 인천 복귀에 따라 독립청사를 본청에 넘기고 현재 임시청사로 이전했다.

중부해경청은 그러나 마냥 임시청사에서 지낼 순 없다고 판단, 부지면적 3만3천㎡에 신청사를 건립한다는 구상 아래 현재 후보지를 찾고 있다.

현재 중부해경청 유치전에는 경기도 시흥시·화성시·평택시와 충남 당진시·서산시·보령시·태안군·홍성군, 인천시 등 9개 지자체가 뛰어들었다.

이들 지자체가 '좋은 곳을 고르라'며 중부해경청에 복수의 선택지를 내밀다 보니 후보지만 28곳에 이른다.

인천시는 서구 루원시티 부지나 송도 신항 공공청사 부지를 해경에 제안하며 '수성'에 나섰다. 시흥시는 배곧신도시의 공익시설 등지를, 당진시는 대덕동과 원당동 일대 사유지 등지를 제시했다.

학교 부지(태안군)나 신도시 부지(홍성군)를 제안한 지자체도 있다.

각 지자체의 유치전에는 해당 지역의 국회의원들까지 가세하면서 과열 양상 조짐도 보인다.

각 지자체는 중부해경청 직원과 가족 등 200∼300명이 한꺼번에 유입되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지역 균형 발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해경 내부에서는 중부해경청 소속 항공단·특공대·서해5도 특별경비단 등 핵심 인력과 헬기 등 각종 장비가 있는 인천에 잔류해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에 살다가 가족과 함께 타지역으로 거처를 옮기는 데 부담을 느끼는 직원들도 상당수다.

그러나 해경 입장에서는 균형 발전을 위해 공공기관을 수도권 외 지역으로 이전하는 추세도 신경 쓰지 않을 수 없는 형편이다.

올해 2∼6월 신청사 후보지와 관련한 기초조사를 끝낸 중부해경청은 한국자치경제연구원에 의뢰해 연구용역을 하고 있다.

이 용역 결과와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의견 수렴 결과를 합쳐 11월에는 신청사 부지 선정 위원회를 열고 연말께 부지를 확정할 방침이다.

신청사 부지선정 위원회는 중부해경청장이 위원장을 맡으며 위원은 내부 인원 10명과 외부 인원 5명으로 구성된다.

중부해경청 신청사 추진 태스크포스(TF) 관계자는 "연말까지는 신청사 부지를 확정할 계획이지만 다소 늦어질 가능성도 있다"며 "부지 확정 후에도 예산 확보 등 많은 절차가 남아있어 실제 신청사 입주는 2025년 이후에나 가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s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