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달러 강세에 8월 달러 예금 개인비중 21.7%…역대 최대

송고시간2019-09-18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달새 4억8천만달러 늘려…안전자산 인식에 금리 높아 '관심'

KEB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원·달러화를 살펴보는 직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KEB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원·달러화를 살펴보는 직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안전자산으로 인식되는 달러화 금융상품에 개인투자자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지난달 국내 거주자의 달러화 예금 중 개인이 차지하는 비중이 역대 최대치로 커졌다.

18일 한국은행의 '8월 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거주자 외화예금은 709억7천만 달러로 한 달 새 13억 달러 늘었다.

거주자 외화예금이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한 외국 기업 등이 국내에서 외화로 보유한 예금을 말한다.

외화예금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미국 달러화 예금은 8월 말 608억4천만 달러로 한 달 전보다 12억4천만 달러 증가했다.

기업의 달러화 예금은 476억6천만 달러로 7억6천만 달러 늘었고, 개인의 달러화 예금은 131억8천만 달러로 4억8천만 달러 증가했다.

거주자의 달러화 예금 잔액 중 개인예금이 차지하는 비중은 전달보다 0.4%포인트 상승한 21.7%로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달러화 개인예금 비중은 2012년 관련 통계가 공표된 이후 꾸준한 상승세를 보여왔다.

개인의 달러화 예금이 증가한 것은 원화 예금보다 높은 예금금리, 분산 투자 수요, 달러화 강세 기대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한은 관계자는 설명했다.

원/달러 환율은 7월 말 달러당 1,183.1원(종가 기준)에서 8월 말 달러당 1,211.2원으로 30원 가까이 상승했다.

달러 강세에 8월 달러 예금 개인비중 21.7%…역대 최대 - 2

통화별 거주자외화예금 잔액
통화별 거주자외화예금 잔액

※ 자료: 한국은행

엔화 예금은 41억3천만 달러로 전달보다 1억4천만 달러 늘었다. 증권사의 투자자 예탁금 증가와 일반기업의 일시적인 결제자금 예치가 영향을 미쳤다.

유로화 예금(33억3천만 달러)은 1천만 달러 증가했고, 위안화 예금(12억3천만 달러)은 4천만 달러 감소했다.

은행별로는 국내은행이 605억6천만 달러로 13억8천만 달러 늘었고, 외국은행 국내지점(104억1천만달러)은 8천만 달러 줄었다.

p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