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박인숙, '정신질환 장애인 비하' 논란에 사과…"부적절한 표현"(종합)

송고시간2019-09-18 16:0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민주 "한국당, 어제는 법무부 장관·오늘은 대통령을 정신장애자로 모욕"

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 삭발
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 삭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이 11일 오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해임을 요구하며 삭발하고 있다. 2019.9.11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은 18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정신 질환자'라고 지칭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신질환, 또는 장애를 가진 분들께 깊이 사과드린다"며 "조국 장관과 그 가족의 끝없이 밝혀지고 있는 비리, 탐욕, 뻔뻔함, 거짓말, 불법, 편법에 너무나 분개한 나머지 잘못을 지적하고 강조하려 하다가 매우 부적절한 표현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저의 잘못된 발언으로 인해 정신적인 충격과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박 의원은 1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조 장관을 향해 "정신 상태가 이상하다. 인지능력에 장애가 있다"고 발언해 장애인 비하 논란이 일었다.

또한 한국당 신상진 의원이 이날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국민과 대립하며 거꾸로 가는 국정을 펼치는 문재인 대통령은 하루빨리 정신건강의학과에 가서 정신 감정을 받으시라"고 발언한 것을 놓고도 논란이 불거졌다.

더불어민주당 서재헌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어제는 대한민국의 법무부 장관을 정신병자로, 오늘은 대통령을 정신장애자로 모욕한 한국당은 더이상 국민에게 사과할 자격조차 없다"며 "한국당은 의원들에게 릴레이 삭발을 독려할 것이 아니라 제1야당의 의원으로서 품격있는 언행을 독려하라"고 촉구했다.

solec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