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귀포 어민들 "연안 생태환경 악화 해상 풍력발전 폐기해야"

송고시간2019-09-18 14:0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어업인들이 대정읍 동일1리 공유수면에 추진 중인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 조성사업'에 반발하고 나섰다.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 지정계획 반대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 지정계획 반대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어업인들이 대정읍 동일 1리 공유수면에 추진 중인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 조성사업'에 대해 반발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9.9.18 dragon.me@yna.co.kr

대정해상풍력발전반대대책위원회와 모슬포수협 등은 18일 오전 제주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의회가 오늘 예정된 임시회에서 대정해상풍력발전 사업안을 폐기할 것을 촉구했다.

대정해상풍력발전㈜(남부발전㈜ 외 2개사)이 추진하는 이번 사업은 서귀포시 대정읍 동일 1리 공유수면 5.46㎢에 사업비 5천700억원을 투입해 100㎿(5∼6㎿급 17∼20기) 설비용량을 갖추는 사업이다.

이들은 "제주도 주관으로 지난달 23일 열린 풍력발전심의위원회에서 대정해상풍력발전 사업이 원안 의결돼 이제 공은 제주도의회로 넘어갔다"며 "대정해상풍력발전 사업은 어업인의 생존권을 박탈하고 국가지정 해양보호종 남방큰돌고래의 서식지를 파괴하는 것은 물론, 연안 생태환경 악화와 경관침해 등 숱한 문제를 안고 있다"고 주장했다.

당초 사업은 2011년 대정읍 5개 마을(무릉 1리, 영락, 일과 1·2리, 동일 1리)에서 추진되다 지역주민 의견이 엇갈리면서 2015년 3개 마을(무릉 1리, 영락, 일과 2리)로 사업계획이 변경됐고, 지난해 대정읍 동일 1리 해상에서만 진행하는 것으로 재추진되고 있다.

사업 규모도 29㎢·200㎿에서 14.35㎢·100㎿, 5.46㎢·100㎿로 줄었다.

이들은 "2011년 원안과 2018년 이후 추진되는 사업은 완전히 달라졌기 때문에 주민 수용성을 얻는 절차부터 새로 실시해야 한다"면서 "하지만 제주도는 동일1리 전체 인구 대비 겨우 10%가 이 사업 원안에 찬성한 것을 이유로 사업을 밀어붙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대정 앞바다가 발전 사업자의 배불림에 이용되는 것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원희룡 도지사는 지역 주민과 어업인의 의사를 무시한 채 대정 앞바다를 발전사업자에게 팔아넘기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강조했다.

dragon.m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