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남 환경단체 "의료폐기물 412t 창원 도심서 소각" 규탄

송고시간2019-09-18 14:0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의료폐기물 처리 규탄 기자회견
의료폐기물 처리 규탄 기자회견

[황봉규 촬영.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경남 김해와 통영에서 보관 중이던 의료폐기물 수백t의 전용 소각장 외 소각 사실이 알려지자 환경단체와 정치권이 이를 규탄하고 나섰다.

정의당 경남도당과 마창진 환경운동연합은 18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통영과 김해에 불법 보관된 의료폐기물 약 412t이 최근 창원 도심에 있는 한 민간 소각업체에서 은밀하게 전량 소각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의료폐기물은 감염성 위험 때문에 전용 소각장 처리가 필요한데 이를 일반 소각시설에서 소각한 것은 주민들 건강권을 위협하는 행태"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 사태는 구멍 뚫린 의료폐기물 관리 실태를 여실히 보여준다"며 "환경부 대응은 주민들의 건강은 생각하지 않는 '눈 가리고 아웅' 행정의 전형적인 모습"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환경당국의 공개사과 및 재발방지책 마련, 전국 의료폐기물 종합대책 추진, 관련 규정이나 법 개정을 요구했다.

전날인 17일 금속노조 현대로템지회도 창원시청에서 의료폐기물 일반 소각장 처리 사실을 비난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올 4월 경북 고령 의료폐기물 전용소각업체는 영남권 일대 14곳에 의료폐기물 1천400여t을 불법 보관하다 환경부에 적발됐다.

이중 김해와 통영에 보관 중이던 경남지역 의료폐기물 412t은 창원 소재 민간 소각업체에서 처리됐다.

이에 대해 환경당국은 "의료폐기물 처리시설 포화로 예외조항에 따라 처리한 사안이라며 적법한 절차를 밟았다"고 해명했다.

폐기물관리법상 의료폐기물은 전국 13개 전용 소각시설에서 처리토록 규정했지만, 포화상태에 이르러 '예외처리 매뉴얼'을 마련하고 지정폐기물 소각장에서 처리할 수 있도록 했다는 것이다.

home122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