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수원서 19~20일 청정대기 국제포럼…동아시아 호흡공동체 논의

송고시간2019-09-18 14:1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2019 청정대기 국제포럼'이 19∼20일 경기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쾌청한 가을하늘
쾌청한 가을하늘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도가 주최하고 환경재단과 한국에너지기후환경협의회(K-CIPEC) 조직위원회가 공동주관하는 이번 포럼은 미세먼지, 친환경 에너지 전환, 기후변화 및 온실가스 관리 분야의 전문가와 산업 관계자 등이 모여 관련 분야 최신 정책과 기술 동향을 공유하는 자리다.

이번 포럼에서는 중국발 미세먼지 등 국경을 초월한 대기오염 영향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동아시아권 호흡공동체를 구축하고 경기도를 대기 질 개선 정책과 기술을 선도하는 중심지로 발전시키는 방향 등을 논의한다.

포럼은 국내외 대기 질 개선 성공사례를 공유하는 '아시아 환경포럼'과 미세먼지 저감 신기술과 실증사례를 소개하고 적용방안을 모색하는 'K-CIPEC 학술 콘퍼런스' 2개 부문으로 나눠 진행된다.

경기도청
경기도청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사벨 루이스 유엔환경계획(UNEP) 아태본부 부본부장과 윤종수 유엔지속가능발전센터(UNSOD) 원장이 개회식에서 기조연설을 한다.

포럼에는 중국, 몽골, 태국, 말레이시아, 필리핀, 캄보디아, 인도, 일본 등 20여개국 환경운동가와 과학자, 공무원 등 60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지난 2월 국내 지방정부로서는 유일하게 유엔환경계획이 추진 중인 '아시아·태평양 청정대기 프로젝트'의 파트너로 등록하고 6월엔 태국 방콕에서 열린 '대기오염 인식포럼'에 참가하는 등 대기 관리 모범지역으로서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gaonnu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