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경두 "외부 공격으로 사우디 석유시설 피해 매우 안타까워"

송고시간2019-09-18 14:0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사우디 왕국선포일 기념식 축사…"양국 국방·방산협력 발전"

정경두 국방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18일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시설이 무인기 공격을 받아 피해가 발생한 것에 대해 안타까움과 우려를 표시했다.

정 장관은 이날 서울 롯델호텔에서 열린 '사우디 왕국선포일 기념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지난주 사우디 최대 석유시설이 외부로부터 공격을 받아 피해를 본 것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며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는 국제적 주요 에너지 인프라 시설에 대한 심각한 위협으로서, 전 세계 에너지 안보 및 역내 안정을 저해하는 무모한 행위"라면서 "사우디가 하루 빨리 피해를 수습하고, 위기를 잘 극복해 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중동과 동북아에서 새로운 평화를 만들어나가고자 하는 양국에 국방·방산 협력 발전은 더욱 큰 의미가 있다"며 "자국의 이익을 위한 국가 간의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는 국제사회에서 평화를 지키고 새로운 평화를 만들어가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강한 힘'이 뒷받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장관은 "양국의 국방·방산협력은 이러한 '힘'을 갖추어 나갈 수 있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올해 5월 사우디에서 개최된 제1차 한·사우디 국방협력위원회에서 양국 간의 깊은 신뢰와 공감을 바탕으로 국방·방산협력을 발전시켜 나갈 수 있는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사우디와 한국의 긴밀한 국방·방산협력이 양국의 호혜적 관계 발전과 사우디의 '비전 2030' 실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사우디의 '메이드 인 사우디(Made in Saudi Arabia) 정책' 구현을 위한 최상의 파트너인 한국에 대해 관심과 성원을 지속적으로 보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한국은 사우디와의 건설분야 협력을 지속함은 물론, 정보통신기술과 신재생에너지, 원전 등 미래산업 분야 전반으로 협력을 확대해 나가고자 힘쓰고 있다"며 "한국은 사우디의 경제사회개혁 프로젝트인 '비전 2030'의 중점 협력국으로서, 6·25전쟁의 폐허를 딛고 일어서서 '한강의 기적'을 이룩해낸 저력을 바탕으로 사우디의 미래비전 실현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정 장관은 축사때 '앗 살라무 알라이쿰'(당신에게 평화가 있기를), '슈크란 좌질란'(감사합니다) 등의 아랍어를 곁들여가며 참석자들에 인사를 건넸다.

three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