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佛, '사우디 피격' 규명 조사에 전문가 보내기로(종합)

송고시간2019-09-19 00:3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마크롱 대통령-빈 살만 왕세자 통화 후 결정

사우디 석유장관 "월말까지 석유생산 정상화"
사우디 석유장관 "월말까지 석유생산 정상화"

(제다 EPA=연합뉴스) 압둘아지즈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에너지장관이 17일(현지시간) 제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드론 공격을 받은 사우디 석유 생산량이 이달 말까지 완전히 회복될 것이라고 말했다. bulls@yna.co.kr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최대 석유시설 두 곳에 대한 공습과 관련해 프랑스 전문가들이 조사에 참여한다.

18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프랑스 대통령실인 엘리제궁은 이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가 통화했다고 밝혔다.

엘리제궁은 성명에서 "이번 공격이 어디에서 유래했고 어떤 방법이 사용됐는지를 규명하는 데 도움을 달라는 사우디의 요청에 따라 프랑스 전문가들을 보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번 공격을 강력히 비난하면서, 사우디 안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앞서 엘리제궁은 지난 17일 프랑스가 걸프 지역을 둘러싼 긴장을 줄이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했다.

지난 14일 발생한 사우디 아브카이크와 쿠라이스의 원유 설비 피습과 관련해 예멘 반군은 자신들이 무인기(드론)로 공격했다고 주장했지만, 미국과 사우디는 '이란의 직접 공격'을 의심하고 있다.

다만 프랑스는 이번 공격의 배후로 이란을 지목하고 있는 미국·사우디와 달리 신중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프랑스 외무부 대변인은 사우디와 미국의 분석에 동의하는지를 묻자 "어떤 반응을 내놓기 전에 신중히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는 바람을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우디 외무부는 지난 16일 유엔과 국제 전문가를 초청해 이번 피습을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pdhis95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