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SNS 세상] '햇살=욱일기'?…영국 동화책 논란에 출판사 일축

송고시간2019-09-21 06: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조성미 기자 = 20세기 최고 그림책 작가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영국 동화작가의 대표작에 욱일기(旭日旗) 이미지가 사용됐다는 논란이 한 양육자 커뮤니티에서 제기됐다. 그러나 그림책을 펴낸 출판사는 작가의 성향과 환경과 생명 사랑을 다룬 책의 주제로 미뤄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이 의도적으로 인용됐을 리는 없다고 논란을 일축했다.

네이버 이용자 'nere****'는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 '레몬테라스' 학부모 게시판에 '유치원에서 나눠준 동화책에 욱일기 그림'이라는 제목으로 "(아이) 유치원에서 독서 숙제로 나눠 준 책 '야 우리 기차에서 내려'에 욱일기 그림이 여러 장 나온다"는 글을 올렸다.

그가 글과 함께 첨부한 동화책 삽화에는 붉은 태양에서 햇살이 방사형으로 뻗어 나가는 그림이 포함돼있다.

존 버닝햄의 그림책 '야 우리 기차에서 내려' 일부
존 버닝햄의 그림책 '야 우리 기차에서 내려' 일부

[네이버 카페 캡처]

'잔*'라는 이용자는 댓글을 달아 '(욱일기) 논란이 있어 독서 모임 등에서 출판사에 메일을 보내기도 했다"고 말했다. 'ㅏ**'라는 누리꾼은 "이런 건 오해의 소지 없이 만들어야 하는 것 아닌가. 작가 본인의 의도는 아니라지만 다수가 오해한다면 정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글을 올린 정모씨는 연합뉴스에 "욱일기로 보이는 이미지가 포함된 동화책이 유치원 권장 도서이고 책에는 '초등학교 교과서 수록'이라는 추천 문구도 붙어있어 문제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해당 동화는 2013∼2017년 초등학교 1학년 '국어 활동' 책에 실렸지만 현행 교과서에는 빠진 것으로 확인됐다. 교육부는 이 조치는 그림책 속 삽화와는 무관하고 통상적인 교과 내용 변경에 따른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작가 존 버닝햄이 일본의 철도회사와 협업한 작업의 산물이라는 점이 이 그림책이 욱일기 이미지를 사용했다는 논란을 빚는 데 일조한 것으로 보인다.

버닝햄은 저서 '나의 그림책 이야기'에서 "나는 서일본 여객철도 주식회사로부터 '엑스포 90'을 위한 이야기를 써달라는 부탁을 받았다"고 해당 동화의 저작 배경을 설명했다. 엑스포 90은 '국제 꽃과 초록의 박람회'라는 이름으로 1990년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화훼 산업과 환경에 관한 박람회로, 이 책은 박람회 전년도인 1989년에 출간됐다.

욱일기 논란에 대해 이 책을 낸 출판사 비룡소는 "'야 우리 기차에서 내려'는 아마존 열대우림의 보존을 위해 힘쓰다 살해된 환경운동가 치코 멘데스에게 헌정될 정도로 생명과 환경에 대한 사랑을 그린 작품"이라며 작가인 존 버닝햄이 욱일기 이미지를 그렸다는 의혹을 반박했다.

비룡소 관계자는 "존 버닝햄이 올 초 타계해 작가의 의도를 직접 확인할 수는 없다"며 " 작가가 욱일기를 숭상할만한 정치색을 지닌 사람이 절대 아니고 책 역시 욱일기에 우호적인 정치적인 의도를 담고 있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작가의 정체성이나 작품의 전체적인 분위기를 종합적으로 보는 게 아니라 단순히 햇살이 방사형으로 뻗어 나가는 그림이 있다고 해서 욱일기로 곡해되는 현상은 우려스럽다"면서 "오해하는 독자에겐 적극적으로 설명해드리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욱일기 반대 운동을 벌이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도 "태양을 표현했다고 해서 무조건 욱일기로 보는 것은 경계해야 하며 작가의 생각이나 이미지 사용 의도를 먼저 정확히 파악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cs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