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3보]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용의자 30여년만에 확인…50대 남성

송고시간2019-09-18 19:5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현재 수감중…증거물서 채취한 DNA와 일치해 용의자 극적 특정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지난 1980년대 전국을 공포로 몰아넣고 우리나라 범죄사상 최악의 미제사건으로 남아있던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마침내 실체를 드러냈다.

당시 용의자 몽타주
당시 용의자 몽타주

[연합뉴스 자료사진]

18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이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현재 수감 중인 A(50대) 씨를 특정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7월 이 사건 증거물 일부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DNA 분석을 의뢰한 결과, 증거물에서 채취한 DNA와 A 씨의 DNA가 일치한다는 결과를 통보받았다.

경찰은 남은 증거물에 대해서도 감정을 의뢰하고 수사기록과 관련자들을 재조사하는 등 A 씨와 화성연쇄살인사건과의 관련성을 추가 확인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화성연쇄살인사건은 장기적으로 해결이 되지 않아 '살인의 추억'이라는 영화로 제작되기도 했다.

zorba@yna.co.kr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용의자 30여년만에 확인…50대 남성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