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인도 정부, 전자담배 전면 금지 결정…"어린이·청소년에 유해"

송고시간2019-09-18 20:0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자담배를 피는 남성. [AP=연합뉴스]

전자담배를 피는 남성. [AP=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 정부가 전자담배의 생산, 수입, 판매, 보관 등을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고 NDTV, 힌두스탄 타임스 등 현지 매체가 18일 보도했다.

니르말라 시타라만 인도 재무부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전자담배가 청소년과 어린이 등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고려해 연방정부 내각이 이같이 결정했다며 "이 조치는 즉시 효력을 갖는다"고 밝혔다.

시타라만 장관은 전자담배는 이미 사회적으로 큰 문제가 됐으며 연기를 마시는 어린이에게도 위험 요인이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도에는 400여개의 전자담배 브랜드가 있는데 어느 것도 인도에서 생산되지 않는다"며 "이 담배들의 향은 150가지가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덧붙였다.

인도 정부는 총리실의 지시에 따라 최근 전자담배 금지 조례를 마련하기 위해 연구 조사를 벌여왔다.

인도의 전자담배 흡연 비율은 아직 낮은 편이지만 젊은 층을 중심으로 높아지는 추세다.

보도에 따르면 인도 보건부는 내각에 "공공의 이익을 위해 전자담배를 금지해야 한다"고 요청하면서 "어린이와 젊은이 사이에서 전자담배가 유행되지 않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현지 매체는 전자담배 금지 규정을 처음 위반하는 이는 최대 1년 형에 처할 수 있으며, 위반 횟수가 누적되면 징역 기간이 최대 3년까지 늘어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전날 미국 뉴욕주(州)도 청소년 흡연율을 높이는 주범으로 꼽히는 가향(flavored) 전자담배 판매를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풍선껌, 코튼 캔디 등 10대 청소년을 겨냥한 달콤한 맛을 첨가한 전자담배 판매가 뉴욕주에서 금지됐다.

미국 50개 주 정부 중에서 가향 전자담배 판매 금지를 시행한 것은 뉴욕주가 처음이다.

coo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