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17일 만에 돌아온 SK 소사, 피홈런 3방에 6실점 '맙소사'

송고시간2019-09-18 20:1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쉬운 표정 짓는 소사
아쉬운 표정 짓는 소사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1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인천 SK 와이번스와 창원 NC 다이노스의 경기. 6회 초 NC에 2점을 내준 SK 투수 소사가 투구를 마친 뒤 아쉬운 표정을 지으며 더그아웃으로 들어오고 있다. 2019.9.18 tomatoyo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의 외국인 투수 헨리 소사(34)가 17일 만에 다시 선 마운드에서 뭇매를 맞았다.

소사는 1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6실점하고 고개를 숙였다.

허용한 안타 7개 중 3개가 홈런이었다. 제이크 스몰린스키에게 2회 솔로, 4회 투런포를 거푸 내줬다.

이어 6회 노진혁에게 우월 솔로 아치를 얻어맞았다.

홈런으로만 4점을 헌납했고 폭투로도 1점을 거저 주는 등 내용이 기대를 밑돌았다.

염경엽 SK 감독은 소사가 도미니카윈터리그, 대만프로야구를 거쳐 6월 KBO리그로 돌아올 때까지 쉼 없이 던져 체력이 고갈됐다고 진단했다.

이달 1일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2⅔이닝 동안 홈런 3개를 포함해 안타 6개를 얻어맞고 5점을 주자 염 감독은 결국 다음날 소사를 1군에서 뺐다.

소사는 쉬면서 컨디션을 조율한 뒤 17일 만에 복귀했지만, 결과는 신통치 않았다.

SK 한국시리즈 2연패 달성의 열쇠를 소사가 쥔 점을 고려하면 염 감독의 고민이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cany990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