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고노 日방위상, 징용판결 비판하며 "韓 국방장관과 회담 희망"

송고시간2019-09-18 20:3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외무상 재임 때엔 對韓 강경발언 쏟아내며 한일관계 악화시켜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방위상은 18일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을 비판하면서도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회담을 희망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고노 외무상은 이날 NHK와의 인터뷰에서 "언젠가의 타이밍에 한국의 국방장관을 뵙고 싶다"며 "지금의 북한 정세 속에서 한일의 연대도 당연히 중요해졌으므로 제대로 의사소통을 하면서 나아가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외무상 시절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라는 좋은 파트너가 있었다"면서 "한일관계를 새로운 높이로 끌어올리려고 하던 참에 한국 대법원의 판결이 나와서 상당히 유감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대법원 판결을 비판했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지난달 22일 남관표 주일 한국 대사를 초치해 한국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방침에 항의한 뒤 기자들에게 발언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지난달 22일 남관표 주일 한국 대사를 초치해 한국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방침에 항의한 뒤 기자들에게 발언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고노 방위상은 외무상 재임 때 한국에 대해 강경 발언을 쏟아내며 한일 관계 악화를 '주도'했다.

그는 지난 7월 보도진 앞에서 남관표 주일 한국 대사를 향해 "극히 무례하다"고 면박을 주는 결례를 범하기도 했다.

일본 정치권에서는 이 발언이 주목을 받으며 각료에서 탈락할 뻔한 그가 방위상 자리에 앉을 수 있게 됐다는 분석이 많다.

하지만 그는 지난 11일 개각에서 방위상으로 자리를 옮긴 뒤에는 국방·방위 분야에서 한일간의 연대를 강조하고 있다.

그는 지난 12일에는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위협이 있는 가운데, 한미일의 연대는 극히 중요하다. 한일의 연대도 중요성을 둘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런 태도 변화에는 국방·방위 분야에서는 한국과의 관계 개선을 강조할 필요가 있다는 인식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또 그가 방위상에 취임하며 한일 국방 당국 간 관계 복원이 더 힘들어지지 않겠느냐는 일본 정부 내 우려를 불식하기 위한 시도로도 분석된다.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bk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