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남자탁구, 아시아선수권서 중국에 막혀 단체전 은메달

송고시간2019-09-18 22:3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결승서 장우진·정영식·이상수 내세웠으나 0-3으로 완패

한국 남자탁구 대표팀의 장우진 경기 장면
한국 남자탁구 대표팀의 장우진 경기 장면

[대한탁구협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한국 남자탁구가 2020년 도쿄올림픽 전초전인 제24회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만리장성을 넘지 못하고 2회 연속 은메달에 머물렀다.

김택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8일 인도네시아 족자카르타에서 열린 대회 남자단체전 결승에서 장우진(미래에셋대우)과 정영식(국군체육부대), 이상수(삼성생명)를 내세웠지만 세계 최강 중국에 0-3으로 무릎을 꿇었다.

한국은 2017년 우시(중국) 대회에 이어 아시아선수권 2회 연속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반면 중국은 남녀 단체전 동반 금메달을 확정하며 우승팀에 주는 올림픽 직행 티켓을 얻었다.

대만을 3-2로 꺾고 결승에 오른 한국이 세계랭킹 1위 쉬신과 2위 판전둥, 8위 량징쿤을 앞세운 중국과 만났다.

하지만 세계 14위 장우진, 27위 정영식, 17위 이상수가 중국의 벽을 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첫 단식에 나선 에이스 장우진은 이면타법을 구사하는 왼손 펜홀더 쉬신의 날카로운 드라이브 공세에 고전하며 0-3(3-11 7-11 9-11)으로 완패했다.

장우진은 1세트를 3-11로 내준 뒤 2세트 3-9에서 연속 4점을 몰아치며 2점 차로 따라붙었다.

그러나 쉬신은 강한 3구 공격으로 연속 득점하며 장우진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장우진은 3세트에 6-4로 앞서가다가 쉬신의 추격에 휘말려 9-9 동점을 허용했고, 공격이 네트에 걸리고 공이 테이블을 벗어나 경기를 내줬다.

이어 정영식이 2단식에서 판전둥과 겨뤘지만 역시 0-3(8-11 9-11 7-11)으로 고배를 들었다.

한국 남자탁구의 정영식
한국 남자탁구의 정영식

[연합뉴스 자료 사진]

정영식은 첫 세트 7-9에서 강한 드라이브 공격으로 한 점을 보태 1점 차로 뒤쫓았다.

하지만 판전둥은 테이블 구석을 찌르는 공격으로 연속 득점해 1세트 승리를 완성했다.

기세가 오른 판전둥은 2세트 들어서도 노련한 경기 운영으로 9-4로 앞서갔다.

정영식은 연속 3점을 쓸어 담아 7-9로 추격했으나 판전둥은 회전량 많은 서브로 정영식의 범실을 유도해 세트 스코어 2-0을 달아났고, 3세트도 11-7로 가져갔다.

남자탁구 대표팀의 이상수 경기 장면
남자탁구 대표팀의 이상수 경기 장면

[대한탁구협회 제공]

마지막 희망을 걸었던 '맏형' 이상수마저 량징쿤에게 0-3(8-11 7-11 4-11)으로 무너지면서 한국은 세 명의 선수가 중국을 상대로 단 한 세트도 따내지 못했다.

chil881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