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日 가네마루 신고, 송일호 북일국교정상화 교섭담당 대사 만나(종합)

송고시간2019-09-18 23:3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송 대사 "북일관계, 정상화하기보다는 악화해왔다"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북일우호 대표단을 이끌고 방북 중인 일본의 가네마루 신고(金丸信吾) 씨가 송일호 북일국교정상화 교섭담당 대사를 만났다고 교도통신이 18일 보도했다.

통신은 가네마루 신고 씨가 이날 평양에서 송일호 대사와 면담했다고 전하면서 송 대사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북일 정상회담 제안에 대해 어떤 견해를 밝혔을지 주목된다고 보도했다.

이날 면담에서 어떤 대화가 오갔는지는 자세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가네마루 신고 씨는 '조건 없이 북일 정상회담을 개최하고 싶다'는 아베 총리의 의사를 전달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송 대사는 이 자리에서 북일관계는 정상화하기보다는 더 악화해왔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통신은 송 대사의 이 같은 발언은 북한이 가까운 장래에는 일본과 정상회담을 할 의사가 별로 없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송 대사는 "우리는 우리나라의 자주권을 존중하는 세계 각국, 그리고 일본의 모든 이들과 우호적인 관계를 발전시키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북일 관계 개선에 힘썼던 가네마루 신(金丸信·1914∼1996) 전 자민당 부총재의 차남인 가네마루 신고 씨는 일본 인사 60여명과 함께 14일부터 4박 5일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 중이다.

조선중앙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가네마루 신고 씨 일행은 전날에는 조일(북일)우호친선협회 회장인 류명선 노동당 국제부 부부장을 만나기도 했다.

송일호 북일국교정상화 교섭담당 대사 만난 일본 가네마루 신고
송일호 북일국교정상화 교섭담당 대사 만난 일본 가네마루 신고

(평양 교도=연합뉴스) 18일 북일우호 대표단을 이끌고 방북 중인 일본의 가네마루 신고(金丸信吾. 오른쪽) 씨가 송일호 북일국교정상화 교섭담당 대사(왼쪽)를 만나 건배하고 있다. 2019.9.18 bkkim@yna.co.kr

bk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