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美, 北·中 사이버공격 대비 15개국 연합훈련 계획"

송고시간2019-09-19 08:0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만 주재 美대사격 인사 현지 강연서 밝혀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미국이 북한과 중국 등의 사이버공격에 대비해 15개국 이상이 참여하는 대규모 연합훈련을 계획하고 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9일 보도했다.

대만 주재 미국대사관 격인 미국재대만협회(AIT)의 윌리엄 브렌트 크리스턴슨 타이베이 사무처장은 지난 17일 현지에서 열린 사이버보안 관련 강연에서 "북한의 사이버 위협과 해킹을 통한 금융범죄, 주요 사회기반시설 공격에 대비해 '사이버 공격과 방어 훈련'을 오는 11월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훈련에는 최소 15개 나라가 참가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미국과 대만을 제외한 나머지 참가국 명단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대만 현지 매체 보도에 따르면 미국은 이와 더불어 대만과 사이버안보 분야 협력 강화 차원에서 미 국토안보부 산하 사이버안보국의 위협정보 실시간 공유 플랫폼인 'AIS'에 대만을 포함하는 방안을 함께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美재무부, 北해킹그룹 3곳 제재…압박 고삐 (CG)
美재무부, 北해킹그룹 3곳 제재…압박 고삐 (CG)

[연합뉴스TV 제공]

minar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